이태원 참사 희생자 부검에 ‘마약’ 언급한 檢…대검 “지침 안 내렸다”

“유족 요청 있던 희생자 3명만 부검”
“광주지검 검사, 개인 판단으로 마약보도 언급”
  • 등록 2022-12-05 오전 10:29:42

    수정 2022-12-05 오전 10:29:42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일선 검찰청이 이태원 참사 유족에게 희생자 부검 의사를 물으며 마약을 언급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대검찰청이 “마약 관련 지침을 내린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지난 11월 2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검은 지난 4일 “이태원 참사 직후 일선 검찰청에 검시 업무를 수행할 때 희생자의 시신을 신속하게 유족에 인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유족이 원하는 경우에만 부검을 실시하도록 지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태원 참사 직후 검찰은 전국 19개 검찰청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희생자 158명에 대해 직접 검시를 진행해 유족에게 인도했고, 그 중 유족의 요청이 있었던 3명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부검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외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대검에서 일선 검찰청에 마약과 관련한 별도의 지침을 내린 사실은 없다”고 했다.

광주지검 소속 검사가 유족에게 검시와 부검 절차를 안내하며 마약에 관한 일부 언론보도를 인용한 것에 대해선 “개인 판단으로 일부 언론을 언급했고 마약과 관련한 부검을 요청하는 취지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MBC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지난 4일 191회를 통해 유족들의 증언을 언급하며 ‘희생자들의 부검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마약을 언급한 검사들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광주에 거주 중인 한 유족은 “(검사가 희생자) 몸에 상처가 없다는 것을 말한 뒤 (마약이 인터넷상으로 계속 퍼지고) 있고, 그런 (소문이 떠돌아서) 확인은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며 “소문에 의존해 희생자를 마약 한 사람으로 몰아가는 식으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에 사는 유족은 “부검을 왜 해야 하냐고 물어봤더니 ‘마약 관련해서 혹시나 하는 게 있을 수 있으니까’라는 말을 했었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