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과 결합한 NFT…하반기 블록체인 승부수 띄울 것”

블록체인 1세대 아이콘루프 김종협 대표 인터뷰
NFT 장벽 허무는 크로스체인 ‘하바’ 10월 출시
투바이트와 게임 협업 “탄탄한 기술력 승부수”
“루나 실패에도 블록체인 업계 기술 도전 계속”
  • 등록 2022-07-03 오후 2:42:58

    수정 2022-07-03 오후 9:41:11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올 10월에 새로운 블록체인 서비스 ‘하바(HAVAH)’로 승부수를 띄울 것입니다. 하바에서 여러 게임, 대체불가능토큰(NFT)을 자유롭게 거래하며 뛰어놀 수 있는 장을 만들 것입니다.”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ICONLOOP) 김종협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에 진심인 회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더루프는 아이콘 재단의 수조원 프로젝트에 블록체인 기술을 제공한 경험을 토대로, 2018년 8월에 사명을 아이콘루프로 바꿨다. 아이콘루프는 대규모 기업공개(ICO)에 성공한 아이콘에 고리(loop)를 건다는 영어 의미도 있다. △포항공대 컴퓨터공학과 △장미디어인터렉티브 어시스턴트 매니저 △비티웍스 공동창업자 △아이콘루프 대표(2017년 1월~) (사진=이영훈 기자)


블록체인 기술 업체 아이콘루프의 김종협 대표는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집무실에서 이데일리와 만나 “올 하반기 하바 프로젝트에 성공해 내년에는 본격적인 상품화를 위한 시리즈 B 투자를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이콘루프는 탄탄한 기술력을 토대로 분산신원인증(DID) 서비스 등에 경쟁력을 가진 국내 블록체인 1세대 기업이다.

2016년 데일리금융 사내벤처(더루프)로 시작해 2018년에 아이콘루프로 사명을 바꿨다. 2017년 세계 최초 블록체인 공동인증서비스, 2018년 블록체인 업계 최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에 이어 관세청·서울시·제주도·포스텍·신한은행·NH농협은행·교보생명과 블록체인 서비스를 선보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작년 12월 후보 당시 아이콘루프를 방문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하바 프로젝트를 통해 게임과 NFT의 자유로운 거래로 새로운 신세계를 열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현재는 NFT ‘거래 장벽’이 있다. 일례로 ‘지루한 원숭이들의 요트클럽’(BAYC) NFT는 이더리움 체인에서만, 메타콩즈의 NFT는 클레이튼 체인에서만 교환 가능하다. 두 체인을 넘나들며 거래를 할 순 없다.

현재는 NFT를 각 체인을 넘나들며 거래하지 못하는 ‘장벽’이 있는 상황이다. (사진=아이콘루프)


“하바 플랫폼을 통해 여러 체인 간 NFT 거래를 자유롭게 하게 하겠다”는 게 김 대표의 구상이다. 이를 위해서는 체인과 체인을 이어주고 보안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기술인 ‘크로스 체인’, ‘인터체인’ 기술이 중요하다. 김 대표는 “인터체인 기술을 독자로 개발했다”며 “여기에 게임까지 탑재해 하바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아이콘루프는 국내 게임사 투바이트와 협업 중이다.

그는 장밋빛 NFT와 ‘돈 버는 게임’(P2E·Play to Earn)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현재는 NFT 열기가 식었고, 돈 버는 데 집중된 게임도 한계가 명확해졌다”며 “체인 한계를 뛰어넘는 기술력으로 아이콘루프의 가치를 보여주고, NFT와 게임의 본래 재미로 돌아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무턱대고 장밋빛 전망을 내놓지 않고, 탄탄한 기술력으로 서비스 경쟁력을 선보이겠다는 구상이다.

루나·테라 사태에 대해서는 “사태 원인은 지속 불가능한 서비스, 불투명하고 독단적으로 운영된 거버넌스 문제 때문”이라며 “블록체인 기술과 철학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블록체인을 키우되 코인은 막자’는 것은 ‘뉴스를 키우되 동영상은 하지 말라’는 모순된 정책”이라며 “윤석열정부에서는 금융위원회의 규제샌드박스가 활성화돼 블록체인 기업들이 마음껏 혁신 서비스를 내놓았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지금은 각 체인(위 그림에서는 행성·PLANET) 간 거래가 안 되지만, 오는 10월 출시되는 ‘하바’ 플랫폼을 통해 브릿지로 연결돼 체인 간 NFT 거래가 가능해진다. ‘하바’(HAVAH)는 히브리어로 ‘하와’라는 뜻으로, 성경에 나온 모든 일류의 어머니 하와처럼 모든 메인넷을 아우르며 다 담겠다는 구상을 반영한 용어다. (사진=아이콘루프)


그는 “가상자산 사업이 제도권으로 올라오는데 시간이 많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아이콘루프는 지금도 수익 구조를 찾아가는 과정이지만, 올 하반기 하바 프로젝트를 통해 가치를 증명하고 계속 도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아이콘루프는 시가총액 수조원에 달했던 아이콘 프로젝트와 1억명 이상 이용하는 네이버(035420) 일본 자회사인 라인의 블록체인 엔진을 만든 국내 유일한 회사다. 블록체인 기술에 진심인 회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