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순방 징크스' 원인제공은 누가 했나

순방 때 마다 논란 터져나온 尹…성과 묻혀
尹·대통령실, 첫 순방논란부터 정리 못해
이후 과거논란까지 재조명되며 파장 증폭
민심 얻지 못한 尹대통령, 성찰 필요한 시점
  • 등록 2022-11-20 오후 4:53:34

    수정 2022-11-20 오후 9:29:43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이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취임 후 첫 해외순방이었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민간인 동행,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당시의 비속어 논란, 이번 동남아시아 순방에서의 MBC 취재진 대통령 전용기 탑승 불허 및 전용기 내 특정 언론사 기자와의 사적 만남까지. ‘순방 징크스’란 말이 나오게 된 배경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안타깝게도 윤 대통령의 순방 이후 남은 것은 논란뿐이다. 순방의 성과는 논란에 가려졌다. 특히 윤 대통령은 최근 동남아 순방에서 ‘인도·태평양 전략’과 ‘아세안 연대구상’을 발표하며 외교전략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성과도 있었다. 인도네시아와 10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동남아에서의 경제 지도를 넓혔다. 필리핀과는 원전 수출을 논의하는 등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뉴스가 넘쳤다.

그러나 MBC의 전용기 탑승 배제 논란이 계속되었고, 급기야 지난 18일 윤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과 MBC 기자의 설전이 노출되면서 논란은 증폭됐다.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MBC 취재진의 전용기 탑승 배제 결정이 잘못됐다는 여론이 60%를 넘었다.

불행히도 여론은 대통령실의 편이 아니다. 나토 순방 때부터 시작된 논란에 대통령실의 해명은 민심을 설득하지 못했다. 해외 순방시 논란이 생길 때마다 과거 논란까지 재조명되며 논란 자체가 증폭되는 형국이다.

MBC의 경우가 대표적이다. 나토 순방 때 제대로 정리하지 못한 문제가 이번 동남아 순방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처음부터 민심을 설득하지 못한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것이다.

가장 큰 문제는 윤 대통령 본인이다. 윤 대통령은 논란에 한결같이 여론의 기대와 다른 모습을 보였다. 그 결과인지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여전히 30% 안팎에 머물러 있다. ‘국민만 보겠다’고 말한 윤 대통령 스스로 자신을 돌아봐야 할 시점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