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습 드러낸 기아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하반기 글로벌 출시

'컴팩트 시그니처' 키워드로 개발
  • 등록 2019-05-14 오전 9:01:10

    수정 2019-05-14 오전 9:01:10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을 평정하기 위해 개발 중인 ‘하이클래스 소형 SUV’가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자동차(000270)는 올해 하반기 국내를 시작으로 인도, 유럽, 중국 등 세계 고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인 하이클래스 소형 SUV의 첫 번째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14일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의 새로운 글로벌 소형 SUV는 혁신적이고 대범한 스타일과 차별화된 감성적 가치가 응축된 ‘컴팩트 시그니처’를 핵심 키워드로 개발됐다. 정통 SUV 스타일을 모던한 젊은 감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은 물론 기존 소형 SUV에서는 느끼기 힘들었던 즐겁고 편안한 주행 성능 및 탁월한 공간감을 갖췄다. 또한 탑승자의 감성적 만족감까지 고려한 첨단 신기술의 조화에 집중함으로써 기존 소형 SUV와는 차원이 다른 하이클래스 SUV만의 차별화된 상품성을 제공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아차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신규 글로벌 소형 SUV의 이상적인 이미지를 제시한 콘셉트카 ‘SP 시그니처’를 공개해 본격적인 신차 출시 전부터 고객들의 큰 관심과 기대를 이끌어낸 바 있다.

기아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렌더링 이미지
기아차 하이클래스 소형SUV의 외관 디자인은 △대담한 롱후드 스타일과 강인하면서도 세련된 범퍼 캐릭터라인이 강조된 전면부 △볼륨감 있는 펜더를 기반으로 정교한 리어콤비네이션 램프 △이와 연결되는 테일게이트 가니시를 적용한 후면부로 강인하면서도 섬세한 이중적인 매력을 선보인다.

특히 전면과 후면을 아우르는 대범하면서도 섬세한 ‘시그니처 라이팅’을 강조했다. △헤드램프와 연결되는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의 발광다이오드(LED) 라이팅 △헤드램프와 유사한 그래픽의 LED리어 램프를 적용해 하이클래스 SUV의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아울러 강인하면서도 섬세한 디자인이 돋보이도록 △라디에이터 그릴의 테두리 다이아몬드 패턴 △머플러 형상의 리어 가니시를 통해 기존 소형 SUV에서 찾아볼 수 없는 차별화된 고급스러움을 담았다.

기아차는 신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출시를 통해 스토닉, 쏘울, 니로, 스포티지, 쏘렌토, 모하비에 이르기까지 글로벌 고객의 다양한 취향에 부합하는 SUV 라인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새롭게 선보이는 글로벌 소형 SUV는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젊은 고급감’을 강조한 하이클래스 SUV모델”이라며 “최상의 상품성을 갖춰 글로벌 SUV 시장에서 돌풍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아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렌더링 이미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