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김정숙 여사 '黃 패싱', 유시민 지령...공격 심하면 증거 공개"

  • 등록 2019-05-19 오후 8:28:10

    수정 2019-05-20 오전 12:34:1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지난 18일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지령에 따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악수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가 공격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19일 오후 페이스북에 “김정숙 여사의 황교안 패싱이 유시민의 지령이라고 했더니 아팠던 모양이다. 지금 딱 그 표현을 좌표 삼아 공격 해오는데 더이상 심해지면 그 지령의 근원이 누구인지 증거를 통해 공개할테니 자중하라”라고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린 제39주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앞서 민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짓단이 흙투성이가 된 황 대표에게 다가선 문 대통령은 ‘오시느라 수고가 많으셨다’고 말하며 악수를 청했고 황 대표는 비옷을 벗고 옷매무새를 고친 뒤 살짝 고개를 숙이며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그 뒤를 따라온 김정숙 영부인은 황 대표 우측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를 나눈 뒤 황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얼굴을 빤히 쳐다보고 좌측으로 넘어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하는 김 여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며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빤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을까?”라고 의문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남북 화합 이전에 남남 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란다. 사람이 먼저라고 했는가?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달라”라며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 대표였다.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민 대변인은 “페이스북 친구가 댓글로 깨우쳐주기 전에 미처 깨닫지 못했다. 김정숙 영부인이 황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를 하지 말라’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이라고 적기도 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2일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황 대표가 ‘5·18 망언’ 인사들을 중징계하지 않고 (광주에) 온다면 눈 마주치지 말고, 말 붙이지 말고, 악수하지 않고 뒤돌아서는 게 최선”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은 건 맞지만 어떤 의도가 있던 게 아니다”라며 “당시 현장 상황이 혼잡해 문 대통령과 간격이 벌어지면서 따라잡느라고 건너뛴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자 민 대변인은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새빨간 거짓말! 무슨 100m 달리기 하나”라며 “그냥 지나가는 것과 악수하고 가는 것은 1, 2초 상관의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예법상 악수는 의전상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여성이 남성에게 청하는 것”이라며 “김정숙 영부인은 여성이시고 의전 서열도 황교안 대표보다 높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