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정부, 수소충전소 구축 ‘지지부진’…목표 달성 어려워

양금희 의원실, 지난 8월말 기준 62.2% 구축에 그쳐
“남은 기간 목표 맞추려면 한 달에 17기씩 설치해야”
충전소 보급 목표량 맞춰 구매 점검 장비도 ‘먼지만’
  • 등록 2021-09-17 오전 10:27:04

    수정 2021-09-18 오전 9:42:50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정부가 수소경제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소충전소 구축이 실제 목표치에 미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은 기간 충전소 구축에 속도를 내더라도 정부가 올해 제시한 목표치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다.

(자료=가스안전공사, 양금희 의원실)
17일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양금희 의원(국민의힘)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말 현재 전국 수소충전소는 91개소, 충전기는 112개로 올해 정부가 목표한 180기의 62.2% 수준에 그쳤다.

정부가 제시한 목표치를 달성하려면 남은 기간 한 달에 17기의 충전소를 설치해야 하기 때문에 물리적으로도 목표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충전소 구축 속도가 더디자 지난해 추경에 담아 구매한 180개의 안전점검장비는 활용해보지도 못하고 있다. 그마저도 전국 91개소 충전소 중 비대상 12개 충전소를 제외한 79개소의 30%인 27개소에 보급하지 않았다.

(자료=가스안전공사, 양금희 의원실)
전국에 1만5000대의 수소차가 도로를 누비고 있지만 정작 수소차 확산에 가장 필수적인 수소충전소는 정부 뜻과 다르게 더디게 구축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19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올해 수소경제 전담기관 사업계획 설립을 통해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지원책과 제도적 기반을 준비하고 있다.

양금희 의원은 “충전소 인프라 구축과 안전관리는 수소경제의 핵심”이라며 “정부는 목표치 설정에 더 치밀하고 현실적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서는 실적달성 홍보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주민수용성·안전·충전소 간 거리·물리적인 시간 등을 고려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목표 설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자료=가스안전공사, 양금희 의원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