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유승민 "朴·MB 사면? 문 대통령이 안하면 내가 할 것"

  • 등록 2021-10-22 오전 11:02:01

    수정 2021-10-22 오전 11:02:01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22일 유 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현 정부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하지 않을 경우 당선되면 사면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사진=국회 사진취재단)
그는 “사면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본인 임기 내에 매듭을 풀고 갈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고 본다”면서 “본인이 윤석열이라는 사람을 시켜서 전직 대통령을 두 명씩이나 수감을 시켜놨다. 사면은 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문 대통령이 사임을 하지 않을 경우엔 대통령 임기 초 단행할 생각이라면서 “국민한테 솔직하게 설명부터 해야 한다. 박근혜 이명박 두 분 전직 대통령이 어떤 죄목으로 감옥에 있었다고 말이다. 그리고 사면을 하면서, 정권교체 때마다 반복되는 ‘정치보복’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분명하게 생각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또 유 전 의원은 이날 경쟁구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언급하며 “고발사주 의혹은 관련 수사에서 직접 연관이 있는 증거가 나오면 윤 후보도 곤란해질 것이다. 윤 후보가 조국 전 장관 수사를 할 때만 해도 우리는 그의 부인이 누군지도 몰랐고, 이렇게 흠결이 많은 후보인지도 모르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될 경우를 가정해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문 대통령을 혼내줄지 잘 모르겠다. 문 대통령이 임명했던 사람이지않나. 윤 후보가 되면 지금 우리 당이 원하듯이 문재인 정권 청산을 제대로 할지 잘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이 된다면 가장 먼저 이루고 싶은 공약으로 부동산 정책을 뽑았다. 그는 “취임 초반에 세금 규제 공급 대출을 패키지로 발표하고 5년간 그대로 가져가고 싶다. 부동산 정책은 빨리 던져놔야 시장이 반응한다”고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