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9.32 24.68 (+0.77%)
코스닥 991.13 3.36 (+0.34%)

윤중천 별장 오간 20대 여성, 극단적 선택… "유가족도 이유 몰라"

  • 등록 2019-04-03 오전 9:24:12

    수정 2019-04-03 오전 9:24:12

(사진=TV조선 캡처)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성접대 별장에 출입하던 20대 여성 1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확인됐다.

2일 TV조선은 경찰 측 조사내용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관계 동영상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수사 초기인 2013년 피해 여성들로부터 별장에 출입했던 20대 여성 1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인터뷰에 나선 한 피해 여성은 “경찰이 자살한 애가 있다고 해서 조사를 했다. 자살한 애가 있긴 있었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이 여성을 특정해 유가족을 찾았으나 유서가 남지 않았고 가족들한테서도 정확한 자살 이유를 듣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 경찰에 대한 외압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민 청장은 국회 정보위 업무보고에서 “당시 수사담당자들이 전화를 받고 곤혹스러운 상황이었다”며, “당시 수사담당자들은 외압에 휘둘리지 않고 수사에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