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소시 태연, 11억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 SM "자산 확인 불가"

  • 등록 2021-10-28 오전 10:02:03

    수정 2021-10-28 오후 1:49:45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그룹 소녀시대 태연 측이 기획 부동산 투자 사기 피해를 입었다는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8일 YTN에 2500억 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과 관련 유명 걸그룹에 속한 한류스타 A씨도 피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특히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만 3000 명에 달하는데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유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소녀시대 태연. 사진=이데일리DB
A씨 소유의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된 임야다. 산 입구인 데다 고속도로 예정지와도 수백 미터 떨어져 있고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인 상태라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하다.

A 씨 측은 지난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로부터 이 땅을 매입했다. 이 업체는 4억 원에 매입한 뒤 불과 석 달 만에 다시 7억 원을 얹어 A 씨 측에 11억 원을 받고 팔아넘겼다.

업체는 20년 전통에 TV 광고도 하면서 의심을 피해왔고,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영업 사원으로 내세워 부유층 투자자를 끌어모았다.

이후 텐아시아는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의 피해자로 알려진 ‘걸그룹 소속 한류스타’가 소녀시대의 태연이라고 전했다. 또 유명 개그맨의 정체는 안수미라고 밝혔다. 그는 2009년 KBS 6기 공채 개그맨으로 연예계 데뷔했다.

태연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경찰은 도심 속 야생 동식물 서식지로 ‘절대 보전 구역’인 비오톱 1등급 토지 등을 개발예정지처럼 속여 판매해 2500억 원대 피해를 낸 기획부동산 업체 A사의 계열사 4곳 대표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및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수사하고 있다.

사진=YTN
경찰은 이 기획부동산 그룹이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여 명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계열사 대표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되자 추가 조사 이후 영장을 재신청하기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