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DGIST '아이렘', 세계 슈퍼컴퓨터 TOP500에서 351위 선정

  • 등록 2016-11-16 오전 9:21:50

    수정 2016-11-16 오전 9:21:50

DGIST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에 구축된 슈퍼컴퓨터 아이렘(iREMB)의 모습.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DGIST(총장 신성철)는 14일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개최된 ‘2016 세계 슈퍼컴퓨터 학술대회(ISC 2016)’에서 발표한 세계 슈퍼컴퓨터 TOP500 경연대회에서 DGIST 슈퍼컴퓨터 아이렘(iREMB)이 351위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DGIST 슈퍼컴퓨터 아이렘은 지난 6월에 열린 세계 슈퍼컴퓨터 TOP500 경연대회에서 455위를 기록했으나, 그래픽처리장치(GPU) 업그레이드와 시스템 최적화를 통해 지난 6월 대비 연산 처리 속도를 53% 향상시시킨 결과 이번 경연대회에서는 순위가 대폭 상승한 351위를 기록했다.

세계 슈퍼컴퓨터 TOP500 경연대회에 제출된 아이렘의 실질적인 연산 처리 속도는 470테라플롭스(TFlops)로 1초당 470조회의 연산을 처리할 수 있으며 국내 교육 및 연구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슈퍼컴퓨터 가운데 유일하게 50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경연대회에서 세계 500위권에 포함된 국내 슈퍼컴퓨터는 총 4대로 기상청의 슈퍼컴퓨터 누리(46위), 미리(47위), DGIST 아이렘, 이름을 밝히지 않는 기업의 슈퍼컴퓨터(404위) 순이다.

기상청 슈퍼컴퓨터의 경우 날씨의 흐름과 변화를 예측하기 위한 전용 슈퍼컴퓨터이며 기업의 슈퍼컴퓨터는 기업의 목적에 맞게 구축된 슈퍼컴퓨터인데 반해, DGIST 슈퍼컴퓨터 아이렘은 순수 교육 및 연구 목적의 개방형 슈퍼컴퓨터 가운데 국내 1위를 기록했다.

아이렘은 그래픽처리장치(GPU)와 중앙처리장치(CPU)를 혼합한 하이브리드 방식의 슈퍼컴퓨터로 일반적으로 중앙처리장치만으로 구성된 슈퍼컴퓨터와 비교해 20%의 공간에 집적했으며 전력 소모도 68% 수준으로 절감한 친황경 슈퍼컴퓨팅 시스템이다.

중앙처리장치(CPU) 코어 5,670개, 그래픽처리장치(GPU) 576개 등으로 구성된 아이렘은 2년간 총 36억87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구축했으며, 아이렘의 이론 계산 성능은 1.03페타플롭스(PFlops)로 2020년까지 정부에서 계획하고 있는 1페타플롭스 국산 슈퍼컴퓨터 개발사업의 이론 계산 성능 목표를 5년 앞당겼다.

현재 DGIST 교수 및 연구원을 비롯한 연세대학교, 단국대학교, 울산대학교, 조선대학교, 프랑스 소피아대학교, 한국뇌연구원, ㈜씨젠 등의 연구자들이 아이렘을 활용해 신물질 디자인, 빅데이터 분석, 의료로봇 설계, 신재생에너지 물질 개발, 뇌신경망 제도 제작, 단백질 상호작용 계산, 다중 오믹스 분석 등의 첨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DGIST 슈퍼컴퓨터 아이렘을 활용하고 있는 연세대학교 계산공학과 서진근 교수는 “아이렘은 우리 학과의 중요한 기본 연구 인프라로 의료영상, 전산유체역학, 딥러닝 분야 연구를 진행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며 “국가 차원의 연구 인프라가 외부에도 개방돼 공용으로 활용되는 것은 국가 연구 인프라의 공익적 목적에 부합하는 모범적 사례다”고 평가했다.

DGIST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 장익수 센터장은 “DGIST 슈퍼컴퓨팅 인프라는 국제적 수월성을 추구하는 DGIST의 융복합 교육 및 연구를 지원하고 외부 연구자나 기업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국가 차원의 연구지원 시설”이라며 “앞으로 외부연결 네트워크 업그레이드를 위해 한국정보화진흥원 미래네트워크선도시험망(KOREN)의 10Gbps 전송망을 아이렘에 연결하는 등 세계적 수준의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외부에서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매년 6월과 11월에 열리는 세계 슈퍼컴퓨터 학술대회에서는 세계에서 성능이 가장 우수한 슈퍼컴퓨터 500대를 선정해 온라인(www.top500.org) 상에서 발표한다. 중국이 개발한 선웨이 타이후라이트(Sunway TaihuLight)가 93페타플롭스(PFlops)의 연산 처리 속도를 기록하며 지난 6월에 이어 11월에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1위에 선정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