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났다" 바이든 한마디에…국내 항공주 상승

[특징주]
  • 등록 2022-09-20 오전 9:53:58

    수정 2022-09-20 오전 9:54:56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미국 뉴욕 증시에서 항공주가 날아오르면서 국내 항공주도 동시에 강세다.

20일 국내 항공주 주가가 장 초반 오름세다.(사진=연합뉴스)


20일 오전 9시46분 한진칼(180640)은 2.65% 오른 4만700원에 거래 중이다. 진에어(272450)도 2.98% 오른 1만73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제주항공(089590) (3.34%)과 티웨이홀딩스(004870)(2.08%)도 오름세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유행 종식을 선언하면서 뉴욕 증시 항공주가 반등했고, 이에 국내 항공주 주가도 동시에 오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공개된 CBS 인터뷰에서 “팬데믹(대유행)은 끝났다”고 못 박았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이 같은 발언에 뉴욕 증시에 상장된 항공주들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아메리칸항공은 3.35%, 유나이티드에어라인홀딩스는 3.26% 올랐으며 델타항공도 2.58% 올랐다.

한편 백악관은 곧바로 바이든 대통령 발언 수습에 나섰다. 백악관 관계자는 CNN에 “대통령의 발언은 바이러스 대응 문제에 대한 정부 정책 변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공중보건 비상사태 해제를 위한 계획은 없다”고 해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