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원순 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 돌파..여야 공방 치열

박원순 시장 장례 놓고 세금낭비·2차 가해 등 논란
더불어민주당 추모 현수막 내용도 2차 가해 지적
  • 등록 2020-07-12 오후 5:32:17

    수정 2020-07-12 오후 9:47:56

1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가 설치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데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틀 만에 50만 동의를 얻었다. 박 시장 조문과 장례 형식에 대한 여야 정치권은 물론 논객들의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또 다른 국론분열의 불씨가 되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온다.

‘박원순 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해당 청원은 12일 오후 5시 기준 53만5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서울특별시장은 서울시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주관하는 장례 형식을 뜻한다.

청원인은 “박원순 시장이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라며 “성추행 의혹을 받는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는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지난 10일 게재된 이 청원은 이틀 만에 50만 동의를 넘어섰다.

‘장례 논란’은 박 시장이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점에서 촉발됐다. 해당 고소 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됐지만 일단 성추행 혐의를 받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점에서 박 시장의 장례에 시민의 세금이 쓰이는 것이 적절한 것인지에 대한 논란이 커졌다.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앞서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서는 안 된다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는데 이에 대한 결과도 주목된다. 가세연 측은 지난 11일 오후 8시께 서울행정법원에 서울시장 권한대행인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상대로 박 시장의 서울특별시장 집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여권 인사들의 추모사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민주당이 서울 곳곳에 내건 ‘추모 현수막’에 ‘故박원순 시장님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넣은 데 대해 2차 가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현수막 논란과 관련해 “도대체 뭐 하는 짓들인지”라며 “잊지 않고 계승하겠다고 하니 민주당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일각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입장이 나오는 데 대해서도 날선 공방이 오갔다. 최민희 민주당 전 의원은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작가 공지영 씨도 정의당을 향해 ‘어디서 그렇게 못된 거만 쳐 배워서’, ‘뭔 놈의 대단한 정의 나셨어’라는 트위터 글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박 시장 장례 문제를 두고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박 시장 장례위원회는 영결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소박하게 진행될 예정이어서 100여명의 제한된 인원만이 참석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