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자금확보 과당경쟁 자제해야...자금운용 규제개선 신속 검토"

금융위원장,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
"국내 자금시장 위축 상황 다소 진정"
내주 증권사 보증 PF-ABCP 매입 개시
  • 등록 2022-11-25 오전 11:08:10

    수정 2022-11-25 오전 11:08:10

[이데일리 서대웅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업권간·업권내 자금확보 과당경쟁 자제를 주문하며 자금운용 관련 규제개선 사항을 신속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김 위원장은 이날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주재해 이 같이 밝혔다. 금융위 상임위원과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선 전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단행 이후 금융시장 동향 및 연말·연초 금융시장 주요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금융권의 과도한 자금확보 경쟁은 금융시장 안정에 교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업권간·업권내 과당경쟁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연말 퇴직연금 시장 과당경쟁 우려 등 금융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이벤트에 대해서도 사전에 파악해 대응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5대 금융지주의 95조원 유동성 지원이 자금시장 안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금융권이 건의한 자금운용 관련 규제개선 사항, 유권해석, 비조치 의견서 등을 금융감독원과 신속히 검토해 즉시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금융시장 안정세를 확고히 하기 위해 정책지원 프로그램을 보다 신속·확대·유연하게 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원방안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정책금융 기관과 금융권 유동성 지원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국내 자금시장 위축 상황이 다소 진정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불안요인이 남은 만큼 최고 수준의 경계감을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금융위는 증권사 보증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매입프로그램이 전날 기준 약 3000억원 매입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건설사 보증물도 수요조사 과정에서 건설사 건의를 받아 당초보다 매입기준을 완화해 운영 중이며 다음주부터 실제 매입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