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일 '판문점선언' 이행 촉구…비핵화 대화 복귀 요구엔 침묵

北 대회선전 매체, 잇따라 남측에 '초심' 강조
  • 등록 2019-06-16 오후 6:11:57

    수정 2019-06-16 오후 6:11:57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북한이 비핵화 대화 복귀를 촉구한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에는 침묵한채 재차 ‘판문점선언’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16일 “북남선언들에 대한 입장과 태도는 평화와 번영, 관계개선을 바라는가 바라지 않는가를 가르는 시금석”이라면서 남측을 향해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때의 ‘초심’으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이어 “북남관계문제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가 아무리 복잡하고 착잡하게 얽혀져 있다 해도 시대와 역사 앞에 지닌 책임감을 자각하고 겨레의 기대에 보답하려는 의지 밑에 서로의 힘과 지혜를 합쳐나간다면 얼마든지 북남관계의 진전을 이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3월 한미가 실시한 ‘동맹 19-1’ 군사연습을 언급하며 남북 군사분야 합의 정신에 상반된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미국과의 군사훈련 강행으로 정세를 긴장시킬 것이 아니라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온 겨레 앞에 확약한 북남선언들을 실질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입장과 자세부터 바로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민족의 운명을 우려하는 사람이라면’ 제목의 기사에서 “우리 민족이 살길은 외세의존이 아니라 오직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북남선언들을 성실히 이행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외세 추종 및 반(反)통일세력 탓에 한반도에 엄중한 정세가 조성됐다”며 “사대적 근성과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을 대신 계속 외세의 장단에 춤을 춘다면 오히려 자기의 처지를 더욱 난처하게 만들뿐”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들은 전날에도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임을 강조하면서, 이를 계승한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의 이행 가속화를 촉구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에서 이른바 ‘오슬로 구상’과 ‘스톡홀롬 선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대화 복귀를 거듭 촉구했지만, 북측은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북한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2018년 6월12일) 1주년 기념우표를 발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중국 베이징(北京) 소재 북한전문 여행사 ‘고려투어’에 따르면 북한 조선우표사는 지난 12일 ‘역사상 첫 조미(북미)수뇌상봉과 회담’ 제하 기념우표 전지 1만장을 발행했다. [출처=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