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한강 바로 옆, 남양주 덕소 `도심역 한양수자인 리버파인` 12월 분양

덕소 재정비촉진지구 내 첫 대단지(총 908세대) 조성
뛰어난 강남 접근성에 경의중앙선 도심역 초역세권 입지…조정대상지역 해제 투자가치 상승도
걸어서 약 10분대 한강의 여유, 도심 속 농어촌특별전형 수혜까지
  • 등록 2022-11-16 오전 10:07:01

    수정 2022-11-16 오전 10:07:01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한양은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일원(덕소 재정비촉진지구 도곡2구역)에 들어서는 `도심역 한양수자인 리버파인`을 12월 분양한다고 16일 밝혔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2층, 12개동, 총 908세대(전용면적 39~84㎡) 규모로 경의중앙선 도심역 초역세권 대단지로 조성된다. 이 중 일반 분양은 485세대이다.

덕소 재정비촉진지구는 지난 2007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돼 9개 구역 사업이 진행 중이다. 개발 완료 시 약 8500세대 대규모 주거타운으로 변모할 예정이다. 특히 하남 미사강변 도시와 한강을 두고 마주 보는 입지에 있어 서울 및 강남 접근성이 뛰어나며, 도보로 한강생활권까지 누릴 수 있는 우수한 입지를 갖췄다.

도심역 한양수자인 리버파인 반조감도. (사진=한양)


지난 10일 정부 발표에 따라 남양주시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며 청약 조건 완화 및 다양한 세제 혜택 등의 수혜가 예상돼 실거주는 물론 투자 가치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최근 각광받는 소형 타입도 다양하게 선보여 1인 가구부터 신혼부부, 다자녀 가구까지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원하는 공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주택시장에서 강조되는 우수한 인프라도 두루 겸비했다.

먼저 강남권 접근성이 뛰어나다. 도곡IC, 덕소삼패IC, 미사대교 등을 통해 강남권까지 빠르게 이동할 수 있고 단지 앞에는 잠실역과 강남역으로 바로 가는 광역버스가 정차해 대중교통을 통한 강남권 이동 편의성도 좋다. 또 경의중앙선 도심역 초역세권에 위치해 서울 주요 지역까지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여기에 강릉선 KTX가 정차하는 덕소역과 한 정거장 거리에 있어 광역 교통망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우수한 정주여건도 장점이다. 한강변을 따라 조성된 공원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으며, 여기에 금대산과 맞닿은 숲세권 단지로 조성돼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도심초와 덕소중은 물론 대학입시제도에서 농어촌 특별전형이 가능한 덕소고까지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빼어난 교육환경도 갖췄다.

도심역 한양수자인 리버파인 지역도


분양 관계자는 “덕소는 서울과 인접한 입지적 강점과 함께 재정비촉진지구 개발이 본격화 하면서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가장 각광받는 지역 중 하나로 떠올랐다”며 “특히 도심역 한양수자인 리버파인은 초역세권 입지와 한강 생활권, 우수한 교육환경 등을 모두 갖췄고 조정대상지역 해제의 수혜까지 기대돼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