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김홍빈 구조 요청 외면한 산악인 최소 15명.. 인간성 상실"

김 대장 구조 러 산악인 비탈리 라조 SNS서 맹비난
“구조 못 할 상황이라면 사고는 알렸어야”
“영웅적 등반가들 도덕성 없어” 비판
  • 등록 2021-07-26 오전 10:09:07

    수정 2021-07-26 오전 10:13:53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으나 하산 도중 조난된 김홍빈 대장을 가장 먼저 도우러 갔던 러시아 산악인 비탈리 라조가 조난 현장을 보고도 돕지 않은 산악인들을 향해 “인간성을 상실한 보잘것 없는 사람들”이라고 비난했다.

19일(현지 시간) 김홍빈 대장(오른쪽)이 실종되기 전 러시아 산악인 비탈리 라조 씨와 함께 찍은 사진. 사진=데스존프리라이드 인스타그램
지난 24일(현지 시각) 비탈리 라조가 속한 산악 스포츠팀 ‘데스존프리라이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라조가 브로드 피크 구조 임무에 나섰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와 함께 김 대장과 라조가 함께 찍은 사진이 게재됐다.

라조는 계정을 통해 “어떤 대가를 치르고라도 정상을 ‘정복’하겠다는 욕망 때문에 관광객(미숙련 산악인)들이 밤중에 어려운 지형을 넘어가고, 이들은 돌아와야 하는 지점에서 발길을 돌리지 못한다. 이런 사람들은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도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조난당한 장애인 산악인을 보고도 적어도 15명 정도가 그를 지나쳤다는 것”이라며 “주변이 어둡긴 했지만 조난당한 김 대장의 헤드램프의 불빛이 보였을 것”이라고 했다.

또 “당신들은 SNS에서 8000m를 정복한 용감한 사람들이고 영웅일지 모른다”면서도 “나는 당신들이 인간성을 상실한 한심하고 보잘것없는 사람들이라고 말하겠다”고 저격했다.

라조는 러시아 산악 사이트를 통해 김 대장의 조난과 구조 작업 과정을 설명했다.

라조는 김 대장과 마주쳤을 때 그가 “피곤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고 전했다. 라조는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김 대장을 구하려 했지만 주마에 문제가 생겼고, 결국 김 대장은 절벽 아래로 추락했다고 했다.

그는 “장애인인 김 대장을 구조할 힘이 없었다면 인정하겠다”면서도 “하지만 왜 사고를 알리지 않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조를 하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사고 상황을 무전기나 인리치(구조 신호를 보내는 장치)를 통해 알렸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라조는 “불행하게도 현대의 영웅적인 등반가들에게는 도덕성이 없다”며 “산에 가는 것이 위험한 게 아니라 사람 때문에 위험한 것”이라고 했다.

한ㅍ녀 김 대장은 지난 18일 오후 4시 58분(현지 시각)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브로드피크 정상 등정을 마치고 하산하던 도중 해발 7천900m 부근에서 조난 사고를 당했다.

김 대장은 조난 상태에서 다음날 오전 러시아 구조팀에 의해 발견된 후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올라가다가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