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1차관, 美이란특사와 통화…"이란핵 합의 복원 지지"

'핵합의 복원돼야 한국서 동결된 이란 자금도 풀려'
"국제사회 이익에도 부합"…한국 정부 지지 재확인
  • 등록 2022-07-07 오전 10:11:41

    수정 2022-07-07 오전 10:11:41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외교부는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이 로버트 말리 미국 이란특사와 전화 통화하고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협상 동향 및 이란 관련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조현동 외교부 1차관(사진=연합뉴스)
외교부에 따르면 조 차관은 전날(6일) 이뤄진 통화에서 최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미-이란의 간접 협상 경과와 이에 대한 미국 측 입장을 공유 받았다.

외교부는 “조 차관이 이란 핵 합의 복원이 한-이란 현안 해결을 위해 긴요할 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이에 대한 우리의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말리 특사는 우리의 공조와 역할에 사의를 표했으며, 양측은 긴밀한 소통을 통한 현안 해결 노력을 계속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차관이 언급한 ‘현안’은 한국에서 동결된 이란의 원화 자금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5년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독일은 이란이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경제 제재 일부를 해제하는 데 서명했다. 그러나 2018년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일방적인 탈퇴를 선언하고 제재를 되살리면서, 이란 해외자금 수십조 원이 동결됐다. 그중 약 9조원(70억 달러)은 한국 내 자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의 해외 동결자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이와 관련,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달 28일 카타르 도하에서 이란 핵 합의 복원 간접 협상을 진행했으나 별다른 성과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