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도 안 보는데 홈쇼핑을?.. '뚝' 떨어진 방송매출

TV홈쇼핑협회 보고서, 작년 방송매출 2.7조
2019년대비 13%나 줄어, 5년새 가장 낮은수준
시청률 이탈에도 송출수수료는 71%에 육박 ‘울상’
  • 등록 2024-07-03 오전 9:36:50

    수정 2024-07-03 오전 9:44:50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TV홈쇼핑 업계의 방송 매출이 최근 5년래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GS샵이 5월 상상초월 특집으로 작은 흠이 있는 산지애 프리미엄 사과를 방송하고 있다. (사진=GS샵)
3일 한국TV홈쇼핑협회의 ‘2023년 홈쇼핑 산업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주요 TV홈쇼핑 7개사의 지난해 방송 매출은 2조7290억원으로 전년대비 5.9%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펜데믹 이전인 2019년(3조1462억원)보다 13.3%나 줄어든 규모다. 5년 새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방송 매출 비중(49.1%)도 2년 연속 50%대를 하회했다.

영업이익도 3270억원으로 최근 5년 기준으로 최저치다. 이 같은 TV홈쇼핑의 부진은 TV시청률 하락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국내 가구의 TV시청 시간은 2020년 189분, 2021년 186분, 2022년 183분, 지난해 182분 등으로 매년 줄고 있다. 특히 유통업계의 주 소비층인 30~40대 이탈률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점차 높아지는 송출수수료도 TV홈쇼핑 업계의 고민이다. 송출수수료는 TV홈쇼핑사가 유료방송사업자들에게 채널을 배정받는데 따른 가격이다.

지난해 7개 TV홈쇼핑사들이 낸 송출수수료는 1조9375억원으로 전체 방송 매출의 71%에 육박한다. 방송 매출대비 송출수수료 비중도 2020년 54.2%, 2021년 60.0%, 2022년 65.7% 등으로 매년 상승 중이다.

홈쇼핑 업계 관계자는 “전반적인 TV시청이 낮아지고 있는 문제와 더불어 송출수수료도 매년 올라가고 있는만큼 업계에도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며 “다양한 디지털 전환 움직임과 젊은 층을 겨냥한 시도들을 진행하고 있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처럼' 기념사진 촬영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