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결국 베이징도 오미크론에 뚫렸다…동계올림픽 D-19 비상(종합)

베이징 오미크론 확진자 1명 발생
외교적 보이콧까지 올림픽 '내우외환'
중국 “성공적 올림픽 개최 향해 질주”
  • 등록 2022-01-16 오후 5:02:27

    수정 2022-01-16 오후 9:07:55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이 개막 19일을 앞두고 내우외환에 빠졌다. 밖으로는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이 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diplomatic boycott)을 선언하면서 외교적 고립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고, 안으로는 철통 방역을 뚫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다. 여러 악재 속에서도 주최국인 중국은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사진=AFP
확진자 1명에 1만여명 핵산 검사 돌입

16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베이징시 당국은 전날 코로나19 방역업무 기자회견에서 하이뎬(海淀)구에 거주하는 한 주민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베이징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베이징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거주하는 건물을 봉쇄하고 확진자가 다녀간 백화점 등 17개 상점을 통제 조치했다. 또한 곧바로 300여명의 의료진을 투입해 인근 주민 등 1만3000여명에 대한 핵산검사에 돌입했다. 밀접 접촉자 15명은 격리됐다.

이 확진자는 최근 14일 내 베이징을 벗어나거나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적이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베이징 내에도 오미크론이 이미 확산했을 가능성도 있다. 아직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의 유입 경로에 대해서 정확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베이징 인근의 톈진(天津)에서 지난 8일 오미크론이 발생하자 톈진발 베이징행 열차 운행을 대부분 중단하고, 통근을 자제하라고 권고하는 등 방역 수위를 높여왔다. 그럼에도 오미크론을 막을 순 없었다.

중국에서는 이미 6개성 8개 도시에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 유입 확진자까지 더하면 14개 성으로 늘어난다. 중국은 단 한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해당 지역을 전체 봉쇄하는 ‘칭링’(淸零·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집하고 있지만 오미크론을 막기에는 쉽지 않아 보인다.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중국 본토 내 31개 성·시·자치구(홍콩·마카오 제외)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19명이 발견됐다. 지역 내 감염자는 65명이다. 현재 중국 내 확진자는 4361명이며 이중 13명이 중증 환자다. 의학적 관찰을 받고 있는 밀접 접촉자는 5만3299에 달한다.

허칭화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국장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중국의 해외 유입 위험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며 “춘윈(春運·중국의 설 춘제 전후의 특별 수송기간)과 겨울 방학, 춘제 등이 더해짐에 따라 지역을 넘나드는 인구 이동이 늘면서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은 심각하고 복잡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국부적인 본토내 집단 발병은 전방적으로 빠른 시간 내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사진=AFP)
중국 “성공적 올림픽 개최 향해 질주”

이런 분위기 속에 다음달 4일 개막하는 베이징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에 이어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와 덴마크 등도 보이콧에 합류했다. 이들 국가는 신장 위구르족 인권 상황을 문제 삼기도 했고, 코로나19 통제 조치를 이유로 들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베이징동계올림픽이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지만 중국 정부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지난해 도쿄하계올림픽과 같이 무관중으로 치러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치러지는 장자커우 선수촌은 이미 지난 13일부터 ‘폐쇄루프’를 가동했다. 자원봉사자들도 입장을 시작했다. 폐쇄루프는 경기장, 선수촌, 훈련장을 마치 거대한 거품을 덮어씌운 것처럼 외부와 접촉을 엄격히 차단하는 방식이다.

베이징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전날 브리핑에서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라는 최종 목표를 향해 전력 질주할 것”이라며 “간략하고 안전하며 멋진 올림픽의 성대한 행사 개최를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신정은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