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판 '철의 여인' 캐리 람..100만 시위에 사퇴 위기

홍콩 100만 시위 일어나며 '캐리람 사퇴' 요구 커져
친중 정책만 관철하며 홍콩 민심 못 다스려
친중파 내에서도 "사과해야 한다" 비난 목소리 커져
  • 등록 2019-06-16 오후 6:27:45

    수정 2019-06-16 오후 6:34:54

[베이징=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홍콩을 이끄는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을 둘러싸고 정치 생명을 위협받는 처지에 놓였다. 이미 시민들 사이에서 인기가 떨어진데다 대규모 시위로 인해 중국 지도부들에게도 신뢰를 잃었다는 평가다.

16일 홍콩 시민 수십만명은 검은 옷을 입고 ‘범죄인 인도 법안’ 완전 철회와 람 장관의 사퇴, 법안 철회를 위해 투신한 30대 남성을 추모하기 위해 행진을 벌였다. 지난 9일 100만명의 시민이 집회를 연 데 이어 또 다시 수십만의 시민이 몰려든 것이다.

이들의 분노가 람 장관을 향하는 만큼, ‘홍콩판 철의 여인’이라 불리던 그도 이제 풍전등화의 처지에 놓였다는 분석이 힘을 얻는다.

람 장관은 지난 2014년 ‘우산혁명’ 시위를 강경 진압하며 친중파의 수장으로 떠올랐다. 당시 홍콩 시민들은 도심을 79일간 점거하고 홍콩 행정장관을 완전직선제로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시 정무사장(정무장관)이었던 람 장관은 시위대를 강제 해산시킨 것은 물론 무려 1000여 명에 달하는 시위 참여자를 체포했다. 이후 그는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로 행정장관 선거에 출마했다.

하지만 람 장관의 ‘정통성’ 문제는 당시 선거에서도 드러난다. 그는 30%대 지지율에 그쳐 경쟁자였던 존 창(曾俊華) 전 재정사장(재정장관)의 50%에 크게 못 미쳤지만, 자신이 추진한 간접 선거제 덕분에 결국 2017년 3월 행정장관에 선임될 수 있었다.

이후 람 장관은 취임 후 내각을 친중국 인사들로 채웠고, 국가보안법 재추진, 중국 국가 모독자를 처벌하는 ‘국가법’ 제정 추진, 반중국 성향의 홍콩민족당 강제 해산 등 친중국 정책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이 같은 압박이 커지자 홍콩 내에서의 반발도 거세졌고 100만 명이 모이는 시위까지 일어나게 된 것.

이미 시민들은 람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2022년 6월 30일까지로 예정된 임기 전에 이번 사태를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홍콩에서는 시민들의 대규모 집회가 일어나면 사퇴를 하는 경우가 있었다. 퉁치화(董建華) 전 행정장관의 경우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했다가 2003년 7월 1일 50만 홍콩 시민의 반대 시위를 맞아 이를 철회했고, 결국 2년 만에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사임하고 말았다.

뿐만 아니라 그의 기반인 친중파에서도 람 장관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람 장관과 만난 한 친중파 의원은 인터뷰에서 “람 장관은 법안을 강행한 자신의 행동이 벽에 머리를 박는 것처럼 어리석었다. 사과해야 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람 장관이 얼마 지나지 않아 결국 물러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 지도부가 능력 있고 신뢰할 수 있는 그녀의 후계자를 결정할 시간을 주기 위해서도 어느 정도의 시간은 필요하기 때문이다. 스인홍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 교수는 “중국 중앙정부가 람 장관이 이끄는 홍콩 정부의 역량을 다시 평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AFPBB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