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렌워터 26득점 폭발' 오리온스, 개막 후 파죽의 6연승

  • 등록 2014-10-23 오후 9:29:38

    수정 2014-10-23 오후 9:29:38

23일 오후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경기에서 오리온스 김강선이 승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슛을 성공시키고 동료와 기뻐하고 있다. 이날 오리온스는 81-79로 승리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고양 오리온스가 개막 후 파죽의 6연승을 질주했다.

오리온스는 23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시즌 인천 전자랜드와의 홈경기에서 81-79로 승리했다. 26점을 책임진 트로이 길렌워터의 활약이 결정적이었다.

이날 승리로 오리온스는 개막 후 6연승을 달렸다. 역대 프로농구에서 개막 후 6연승 이상 거둔 경우는 2000-2001시즌 수원 삼성(현 서울 삼성)과 2003-2004시즌 서울 삼성(이상 6연승), 2004-2005시즌 원주 TG삼보(7연승), 2011-2012시즌 원주 동부(8연승) 등 4차례 있었다. 그 가운데 2팀은 그 시즌 챔피언에 등극했다. 반면 전자랜드는 3승2패를 기록, 서울 SK와 함께 공동 4위에 랭크됐다.

경기 초반 분위기는 전자랜드가 이끌었다. 전자랜드는 리카르도 포웰의 골밑 득점이 살아나면서 1쿼터에만 33점을 올렸다. 한때 더블스코어로 오리온스를 압도하기도 했다. 2쿼터까지도 전자랜드는 49-36, 13점 차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3쿼터부터 오리온스의 반격이 시작됐다. 오리온스는 3쿼터에만 20점을 합작한 길렌워터와 임재현의 득점포를 앞세워 순식간에 점수차를 좁혔다. 결국 3쿼터 종료와 함께 터진 가르시아와 버저비터 3점슛으로 65-65 동점을 만들었다.

4쿼터는 마지막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종료 10여초를 남기고 79-79 동점이 됐다. 하지만 오리온스는 종료 3.3초전 김강선이 골밑슛을 성공시키면서 극적인 승리를 완성했다.

올시즌 최고의 외국인선수로 꼽히는 길렌워터는 이날 26점을 기록했고 임재현과 가르시아도 각각 11점씩 올리며 분전했다. 반면 전자랜드는 포웰이 22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안양 경기에선 창원 LG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81-75로 물리치고 최근 4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LG는 문태종, 김시래가 결장한 가운데 김영환이 23득점, 김종규가 19득점에 8리바운드로 분전해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1승5패가 된 KGC는 최하위로 밀려났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