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19 상하이에 참여하는 국내 중소 기업은?

  • 등록 2019-06-16 오후 6:28:22

    수정 2019-06-16 오후 6:28:2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26일부터 상하이 뉴 인터내셔널 엑스포센터(SNIEC)에서 개최하는 MWC19 상하이에 국내 중소기업 39개사가 참석한다.

한국에서는 삼선전자와 및 중소기업 39개 업체가 참가하는데, KOTRA 상하이 무역관(관장 허병희)와 KICTA(한국정보통신기술산업협회,회장-이일로)가 한국관을 설치한다.

인천테크노파크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등도 중소기업 지원에 힘을 보탰다.

한국관에서 ▲SK텔레시스(대표 안승윤)는 미래형 이동통신장비 및 IOT 솔루션,T포켓파이를 ▲비주얼캠프(대표 석윤찬)는 이용자 시선 추적기술로 스마트폰을 제어하는 특화 서비를 공개한다.

또 ▲콘텔라는 LTE Enterprise/Home Small Cell을▲셀로코는IOT를 응용한 주차관리시스템을▲쓰리에이로직스는 NFC/RFID Reader IC를▲텔레스퀘어는 무선통신기기 부품을 ▲뉴코드앤드윈드는 모바일을 응용한 배달용 DD박스를 ▲와이테크는 전기 전압 및 저항 측정기기를 ▲택트레이서는 RFID기반 자율재고 관리 로봇 등을 전시한다.

MWC19 상하이는 2012년 처음 개막해 올해로 8년을 맞이 했으며 세계 105개국에서 600여개 기업이 참가하고 약 6만5000여명의 바이어가 방문할 예정이다.

중국의 China Mobile,China Unicom,China Telecom 등 대형통신사와 화웨이,ZTE 등 단말기 제조사, 일본의 NTT도코모,한국의 삼성전자 등이 참가하며 한국,러시아,이스라엘,인도 등이 국가관을 설치한다. 하지만 예년과 달리 국내 통신3사는 전시회를 열지 않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