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첼리스트 임희영, 오늘 '러시안 첼로 소나타' 앨범 발매

"음악적으로 성숙해진 모습 보여주고파"
피아니스트 '나탈리아 밀슈타인'과 작업
  • 등록 2020-06-05 오전 9:43:09

    수정 2020-06-05 오전 9:43:09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첼리스트 임희영이 5일 두 번째 정규 앨범 ‘러시안 첼로 소나타(Russian Cello Sonatas)’을 애플뮤직, 스포티파이(Spotify), 아마존, 중국 큐큐뮤직, 프랑스 디저(Deezer) 등 국내외 온라인 음원사이트 및 국내 오프라인 매장에서 발매한다.

임희영은 2008년 소란틴 국제콩쿠르 현악 부문 1위, 미국 시카고 바넷 첼로콩쿠르 1위, 2009년 워싱턴 국제음악콩쿠르 1위, 2011년 폴란드 루토슬라브스키 국제첼로콩쿠르 3위 등 다수의 콩쿠르에서 입상했다.

2016년에는 100년 역사의 명문 악단인 네덜란드의 로테르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서 동양인 첫 첼로 수석이자 유일한 한국인 단원으로 활동해 주목받았다. 현재 중국 최고 음악원인 베이징 중앙 음악원에서 한국인 최초 교수로 임용됐다.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번 앨범은 러시아 작곡가의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로 기획했다. 임희영은 “피아노와 듀오로 하는 리사이틀로 더 친밀한 관계 속에서 두 명의 음악가가 만들어내는 긴밀한 호흡의 제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었다”며 “음악적으로 더 성숙해진 나를 나타내고 싶었다”고 전했다.

감정이 풍부한 소나타를 쓴 낭만 충만 라흐마니노프와 첼로의 저음에서 고음까지 풍부한 음역대를 사용하여 첼로의 매력을 잘 드러내는 현대적 소나타를 쓴 프로코피예프의 상반된 음악을 유려한 테크닉과 풍성한 음악성으로 표현해 냈다. 특히 ‘라흐마니노프의 소나타’를 가장 감정이 풍부한 곡으로 꼽았다. 임희영은 “러시아의 거대한 스케일과 삶이 담긴 하나의 드라마를 담으려고 연주했다”고 말했다.

앨범에는 총 8곡이 수록됐으며, 대중적 사랑을 받는 ‘라흐마니노프의 보칼리즈’도 포함됐다. 임희영은 “코로나19의 국제적 의료 재난 사태 속에서 힘겨운 일상을 견디고 있는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한 소품곡으로 들려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피아니스트 나탈리아 밀슈타인이 앨범 작업에 함께 했다.

한편, 앨범 발매에 맞춰 ‘임희영의 지상 레슨 시리즈- 라흐마니노프의 첼로 소나타’도 동시 출간한다. 임희영만의 첼로 레슨 포인트가 담겨 있는 책으로, 시리즈로 출간할 예정이다. 앨범과 책 판매 아티스트 수익금 전액은 사단법인 뷰티플마인드를 통해 장애인 아동 및 청소년 예비예술인의 음악 교육에 쓰인다.

첼리스트 임희영의 두 번째 정규 앨범 ‘러시안 첼로 소나타(Russian Cello Sonatas)’ 커버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