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춤추다 손님에 '딱' 걸린 알바녀…"너무 잘 추잖아"

누적 조회수 3500만회…알고보니 보안업체 마케팅 콘텐츠
네티즌 엇갈린 반응에도 폭발적 인기
  • 등록 2022-01-04 오전 10:12:11

    수정 2022-01-04 오전 10:12:11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카페 아르바이트 중 신나게 춤을 추던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에게 걸려 당황하는 영상이 누적 조회 수 3500만 회를 기록한 가운데, 이는 보안업체가 제작한 ‘바이럴 마케팅’ 영상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이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유튜브 ‘효크포크’ 캡쳐)
최근 한 유튜브 채널는 ‘카페에 출몰한 잇지(ITZY) 빌런’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한 아르바이트생은 카페 영업이 끝나자 이어폰을 낀 채 마감 청소를 시작한다. 이어 그는 Mnet의 리얼리티 서바이벌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화제가 됐던 ‘헤이마마’(Hey Mama) 안무를 추기도 하고 대걸레를 밀며 마이클 잭슨의 문워크를 따라 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노래에 심취한 아르바이트생은 대걸레를 바닥에 팽개치면서 걸그룹 ‘있지’(ITZY)의 춤을 열정적으로 춘다.

이 과정에서 매장으로 한 남성 손님이 들어왔지만, 아르바이트생은 이를 알지 못한 채 계속해서 춤을 춘다.

이후 아르바이트생은 해당 손님과 눈이 마주쳤고, 그가 조용히 박수를 치자 당황한 아르바이트생은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인다.

이 영상은 4일 기준 696만 회, 좋아요 27만 개를 얻으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유튜브 ‘효크포크’ 캡쳐)
그런데 이 영상은 보안업체 ‘에스원’이 유튜버 ‘효크포크’와 함께 진행한 바이럴 마케팅 콘텐츠로 알려졌다.

영상 역시 에스원의 CCTV를 통해 촬영된 것이며, 카페 내부에는 ‘에스원 CCTV’라고 적힌 빨간색 안내판이 부착돼 있었다.

에스원 측도 공식 유튜브 채널 ‘어서와 에스원’에 해당 영상을 같은 날짜에 게재했고, 4일 기준 조회수 37만회를 돌파했다. 아울러 한 달 만에 유튜브와 틱톡 등 SNS 누적 조회수는 3500만회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에스원 측은 “보안업이 경직되고 딱딱하다는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해당 영상을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광고인 줄 알면서 웃기게 봤다”, “진짜 저런 알바생 있을 듯”, “춤 너무 잘 춰서 빠져들면서 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설정 같아서 거부감 들던데. 저게 자연스러운가?”, “이런 마케팅 개별로임 오글거린다 해야 하나. 촌스럽다 광고 자체가”, “유치하고 거북하다. 대체 이런 걸 왜 하는 거냐”, “영업 후라면서 웬 손님..역시나 둘 다 발연기였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