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도쿄 포함 11개 지역에 중점조치 적용할 듯

신규 감염 폭증 지자체들, 정부에 중점조치 적용 요청
도쿄도 등 총 1도 10현에 19일부터 3주간 적용 검토
신규 확진 나흘째 2만명↑…"대상 지역 확대될수도"
  • 등록 2022-01-18 오전 10:33:09

    수정 2022-01-18 오전 10:33:09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일본 정부가 도쿄도 등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11개 지역에 오는 19일부터 ‘만연방지 중점조치’를 확대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AFP)
17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과 NHK방송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도쿄·사이타마·지바·가나가와 등 수도권 1도 3현, 기후·미에·아이치 등 중부 도카이 지방 3현, 니가타·구마모토·미야자키·나가사키현 등 총 1도 10현에 19일부터 중점조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수도권 1도 3현과 기후현, 미에현은 이미 정부 측에 중점조치 적용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아이치현도 18일 요청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감염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니가타·구마모토·미야자키·나가사키현에서도 요청이 있으면 대응할 방침이다.

만연방지 중점조치는 긴급사태에 준하는 방역대책으로 지자체장이 음식점 등에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거나 명령할 수 있다. 위반 시엔 과태료가 부과된다. 현재 오미크론 변이 진원지인 오키나와를 포함해 야마구치·히로시마현 등 3개 지자체에선 지난 9일부터 이달 말까지 적용 중이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18일 관계 각료와 협의한 뒤 19일 전문가 자문을 거쳐 중점조치 대상 지역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기간은 2월 11~13일 연휴기간까지 3주를 염두에 두고 있으며,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들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권 1도 3현에 중점조치와 같은 행동제한 결정이 내려지는 것은 작년 9월 말 긴급사태 선언 해제 이후 약 3개월 반 만이다. 도쿄의 병상 사용률은 17일 21.1%까지 상승해 중점조치 요청 검토 기준인 20%를 돌파했다.

일본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올 들어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폭증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일 500명대에 불과했던 감염자 수는 사흘 만인 4일 1000명대로 치솟았고 지난 12일엔 1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 연속 2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닛케이는 오미크론 감염 상황에 따라 중점조치 적용 대상 지역이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