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플러스, 5개 외국어 지원…글로벌 K팝 콘텐츠 플랫폼으로

‘U+아이돌Live’→‘아이돌플러스’로 탈바꿈
영어·중국어·일본어 등 5개 외국어 지원 웹서비스 출시
K팝 팬덤 많은 미주·아시아 시장 적극 공략
  • 등록 2022-08-24 오전 10:28:04

    수정 2022-08-24 오전 10:28:04

LG유플러스는 아이돌 전문 미디어 플랫폼 ‘U+아이돌Live’의 명칭을 ‘아이돌플러스’로 변경하고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5개 외국어 지원 웹 서비스를 출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이 ‘아이돌플러스’ 웹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LG유플러스(032640)(대표 황현식)가 24일 아이돌 전문 미디어 플랫폼 ‘U+아이돌Live’의 명칭을 ‘아이돌플러스’로 변경하고 영어, 중국어, 일본어·태국어·인도네시아어 등 5개 외국어 지원 웹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번 개편을 통해 LGU+는 아이돌플러스를 글로벌 케이팝 콘텐츠 플랫폼으로 탈바꿈하고 K팝 팬덤이 많은 미주·아시아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웹 서비스 출시로 전세계 K팝 팬들은 구글, 네이버, 카카오, 트위터, 애플 등 SNS를 통해 간편 로그인하여 보기 쉬운 언어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한국어에 익숙치 않은 해외 고객도 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메뉴와 영상 자막을 한국어 외에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태국어, 인도네시아어 5개국어를 추가 제공한다. 향후 지원 외국어는 지속 확대될 계획이다.

아이돌플러스는 2018년 선보인 K팝 공연중계 플랫폼으로 시작해 현재 총 3만5000여편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인기 아이돌이 출연한 오리지널 콘텐츠는 물론 유명 콘서트와 시상식 콘텐츠 등을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대표 콘텐츠로는 아이돌의 다양한 재능과 끼를 소개하는 ‘아돌라스쿨’, 하루 동안 회사원이 되어 워크숍을 떠나는 ‘아이돌워크숍’, 상황극 기반 추리 예능 ‘더도어: 이상한 나라로’ 등이 있다. ‘NCT DREAM’, ‘ITZY’, ‘VIVIZ’, ‘케플 러’, ‘비투비’ 등 다양한 아이돌 그룹이 출연했다. 2021년 4분기 기준 월평균 이용자(MAU)는 206만명이다.

주요 중계기능으로는 △좋아하는 멤버만 골라 시청하는 ‘멤버별 영상’ △초고화질로 생생한 현장을 즐길 수 있는 ‘4K 영상’ △팬들이 직접 참여하는 ‘실시간 채팅’ 등이 있다. 특히 실시간 채팅을 통해 아이돌과 전세계 이용 고객들간 소통이 가능해져 높은 호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아돌라스쿨’의 경우, 격주 수요일마다 라이브로 진행되어 아이돌과 해외 팬들간 실시간 소통이 가능하다.

최윤호 LG유플러스 아이돌플러스담당(상무)은 “지난 수년간 해외 사업자와 콘텐츠 협력을 진행하며 K팝 콘텐츠에 대한 글로벌 수요를 확인, 다양한 공연을 해외 송출하며 쌓아온 경험을 기반으로 아이돌플러스 웹 서비스를 글로벌 론칭하게 됐다”며, “글로벌 Z세대들에게 아이돌과의 소통 기회를 제공하는 등 아이돌 콘텐츠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고, K팝이라는 동일한 관심사로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