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명 끝나도 韓 지킨다"…범투본 광화문집회, 전국서 2만명 모였다(재종합)

범투본, 낮 12시 광화문광장서 집회 개최
서울시에서 집회 금지 발표했지만 행사 진행 강행…마스크·장갑 등 착용
참가자들 "코로나보다 공산주의 바이러스가 더 위협적"
전광훈 "야외에서 감염된 사실 없다…우리는 생명보다 조국을 사랑하는 사람들"
박원순 방문해 집회 중단 촉구…...
  • 등록 2020-02-22 오후 5:59:26

    수정 2020-02-22 오후 5:59:26

[이데일리 박기주 배진솔 기자]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가 결국 집회를 강행했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집회를 전면 금지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에 따르지 않은 것이다. 한때 박원순 서울시장이 집회 현장을 찾아 귀가를 권고했으나 참가자들의 반발이 이어진 뒤 자리를 떠나기도 했다. 서울시는 이날 체증을 통해 참가자들을 구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문재인탄핵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공산주의 바이러스가 더 위협적…문재인 자리에서 내려와야”

범투본은 22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퇴진국민대회’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집회 측 추산 2만명이 몰렸다. 이들은 오후 4시쯤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로 행진한 후 집회를 마쳤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책 등을) 제대로 했으면 우리가 이렇게 모이지도 않았다”며 “중국을 감싸고 국민을 안챙기는 대통령은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주장했다. 전광훈 목사는 “야외에서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전혀 없다”며 “바이러스에 걸려 생명이 끝나더라도 대한민국을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광화문광장 곳곳에는 집회 금지 장소임을 안내하는 팻말이 설치됐고, ‘집회가 금지된 곳이니 돌아가길 바란다. 위반 땐 3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는 안내방송이 울려 퍼졌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참가자들에게 집회 금지 안내문을 나눠줬다. 경찰은 만약에 사태에 대비해 3000명의 경력을 투입했다.

하지만 범투본 집회 참가자들은 이를 무시한 채 오전부터 전국에서 모여들었고, 이내 집회를 시작했다. 다만 코로나19를 의식한 듯 참가자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고, 일부는 장갑도 끼고 있었다.

집회 참가를 위해 이천에서 왔다는 정모(59)씨는 “코로나19를 막으려면 중국인 입국을 막아야 하는데 왜 우리를 막는지 모르겠다”면서도 “사람들이 많이 모이긴 하니까 예방 차원에서 마스크와 장갑을 다 착용하고 왔다”고 말했다.

안산에서 온 이모(68)씨는 “코로나19보다 공산주의 바이러스가 더 위협적이기 때문에 전염병은 위험하지 않다”며 “그래도 마스크를 쓴 이유는 본부에서 지시가 잇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범투본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배진솔 기자)
◇경찰·서울시 “강제 해산은 불가…체증 통해 분석한 자료로 고발할 것”


앞서 서울시는 긴급 브리핑을 열고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청계광장에서의 집회 개최를 금지한 바 있다.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시·도지사, 지자체장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를 제한할 수 있다. 이를 위반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다만 이 금지 조처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이 아닌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경찰이나 서울시 공무원이 강제적으로 집회를 해산할 수 없다. 해산하라고 권고하는 공무원과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는 경우 이를 제지할 수 있는 정도의 물리력만을 행사할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집회가 집시법에 의해 금지된 집회가 아니라서 경찰이 해산 조치를 할 수가 없고 물리력 행사가 불가능하다는 부분은 서울시와 인식을 공유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서울시에서 (집회 이후) 수사를 의뢰하면 그 범위 내에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집회 현장을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의 협조가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이 지역(종로구)은 경로가 불명확한 확진자들이 늘어나는 지역이기 때문에 집회를 등지고 빨리 집으로 돌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운석 서울시 재생정책과장은 “오늘 당장은 (수사 의뢰가) 쉽지 않고 집회 사진을 찍은 뒤 옷 입은 형태·장소·행동 등을 구분해 나중에 적극적으로 고발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며 “주최 측과 경찰 측에 협조요청을 하고 있고, 위험한 상황이 오면 해산할 수도 있는데 경찰도 상황을 봐서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주말 집회를 계획했던 우리공화당은 코로나19 우려가 커지자 결국 집회를 취소했다. 우리공화당은 참가자들의 건강을 위해 부득이하게 긴급 취소했다고 공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