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08.73 24.91 (-0.79%)
코스닥 1,019.03 15.79 (-1.53%)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삼성이 써온 화상회의, 중견 기업에 제공…시장 공략 본격화"

임재환 삼성SDS 인텔리전스 워크스페이스팀장(상무)
중견 기업 겨냥, 삼성그룹서 쌓은 경험·보안이 최대 강점
1000명 이상 접속 가능…삼성직무적성검사에도 활용
AI로 발화자 음성 외 소음 차단
'함께 일한다'는 공감대 위해 이모지 기능 등 선보여
  • 등록 2021-06-20 오후 2:50:58

    수정 2021-06-20 오후 9:38:33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코로나 사태 이후 ‘줌’이 기업 화상회의 시장에서 지배력을 강화해 가는 가운데 삼성SDS도 이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올해 초 삼성 임직원이 내부 커뮤니케이션 등에 써오던 ‘녹스 미팅’을 외부 기업을 겨냥한 ‘브리티 미팅’으로 바꿔 내놓은 것. 특히 8월 줌 유료화를 계기로 화상회의 시장을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임재환 삼성SDS 상무 (사진=삼성SDS)


최근 서울 잠실 본사에서 만난 임재환 삼성SDS 인텔리전트 워크스페이스팀장(상무)은 “매출 1조원, 직원수 1000명 이상의 중견 기업을 타깃으로 삼을 것”이라며 브리티 미팅 사업 확대 의지를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 최대 70분 동안 100명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공격적인 사업 전개에 나섰다.

사실 삼성SDS의 화상회의 시장 진출은 늦은 편이다. 국내 시장에는 이미 줌을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팀즈), 시스코(웹엑스), 네이버(네이버웍스), 카카오(카카오워크), 토스랩(잔디) 등 쟁쟁한 국내외 경쟁자들이 즐비하다. 애플까지 영상통화인 페이스타임 기능을 강화하며 이 시장을 겨냥하기 시작했다.

늦게 진출한 삼성SDS의 경쟁력은 무엇일까. 그는 삼성그룹에서 쌓은 경험과 최고 수준의 보안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브리티 미팅을 사용해온 삼성 계열사 대부분이 중견 기업 이상으로 타깃 고객의 요구사항을 잘 알고 있는 데다 ‘보안이 생명’인 반도체 계열사(삼성전자)까지 있어 자연스럽게 보안이 강화됐다는 것.

임 상무는 “(브리티 미팅은)오랫동안 삼성 관계사들이 써온 만큼 다듬어져 있다”며 “특히 기업들이 안심하고 화상회의를 쓸 수 있도록 해주는 기능들이 들어가 있다”고 했다. 가령 결재와 연계해 외부인을 안전하게 초대하고, 공유되는 모든 화면과 파일에는 워터마크, 캡처 금지 기능을 제공하는 식이다. 회의별로 일회용 비밀번호를 부여하며, 회의시 공유된 파일, 메시지 등은 모두 암호화돼 저장되는 것이 기본이다.

또 최대 1000명 이상의 인원이 접속할 수 있어 기업이 오프라인으로 제공하는 시험, 행사 등을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것도 가능하다. 실제로 삼성SDS는 삼성직무적성 검사(GSAT)에 브리티 미팅을 활용하기도 했다. 원격제어 기능도 제공한다. 그는 “SDS에서는 (브리티 미팅을) 개발자들이 화면을 공유하며 ‘페어 코딩(두 명의 개발자가 함께 코딩을 하는 개발 방식)’하는 데에도 사용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브리티 미팅의 영상, 음성 품질을 높이고 있다고 했다. 임 상무는 “발화자의 음성 외 키보드 소리 등 소음을 차단해주는 기술, 가상 배경 기능 등을 적용하고 있다”며 “향후에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적용해 현장 직원과 소통을 더욱 생생하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MZ세대 등 임직원의 정서를 고려한 다양한 기능들도 선보이고 있다. 이모지를 활용한 인터랙션 기능이 대표적이다. 조만간 설문 조사, AR 기능도 적용된다. 그는 “각자 자리에서 혼자 일하고 있지만, 함께 일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투게더 얼론(together alone)’을 지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