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누보, 미국 앨라배마에 지사 추가 설립…"현지 공략 가속"

  • 등록 2022-01-24 오전 10:13:54

    수정 2022-01-24 오전 10:13:54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누보가 미국 시애틀 법인에 이어 앨라배마에 지사를 추가 설립했다고 24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지사 설립에 대해 미국 시장 공략 가속화를 위한 방안이라 설명했다.

누보는 “미국 원예 및 육묘 재배는 대체로 앨라배마를 포함해 기후가 온화한 남동부 지역에서 진행된다”면서 “기존에 시장 내 주요 인력은 멕시코 노동자였지만 최근 몇 년간 이어지는 코로나19로 인해 입국이 어려워 노동력이 부족한 실정으로 노동력 절감 효과가 뛰어난 코팅 비료를 중심으로 미국 시장을 확대해 나갈 최적의 시기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누보는 이미 10여 개의 미국 대형 원예 및 육묘 업체와 실험을 통해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기존에 주로 사용되던 완효성 비료 대비 누보의 코팅 비료인 원예용 용출제어형비료(CRF·Controlled Released Fertilizer)의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누보는 이를 기반으로 유통 협력 파트너와 함께 올해 앨라배마주, 미시시피주, 루이지애나주, 테네시주를 타깃으로 삼아 원예용 비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미국 원예용 비료 시장은 연간 138억달러(16조2000억원) 규모로, 용출제어형비료(CRF)는 이 중 약 40%를 차지한다.

누보는 또 일리노이 주립대와 콘벨트용 코팅 비료 개발을 위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 내 콘벨트 지역은 3월에 집중되는 강우량으로 인해 비점오염이 대량 발생하고 미시시피강 오염이 심해져 지속적인 환경 문제로 거론된다.

이를 위해, 일리노이 주립대와 누보는 2020년부터 협력 연구 활동을 추진해 왔으며 6월 완료할 계획이다.

누보는 실험이 완료되는 대로 미국 콘벨트 시장의 진출을 가시화할 방침이다. 미국은 글로벌 옥수수 생산량 최대 국가로, 2021~2022년 기준 옥수수 생산량이 3억 8259만톤으로 예상되며, 전세계 옥수수 생산량(12억 4620만톤) 중 약 31%를 차지한다.

누보는 “시애틀 현지 법인에 이어 이번 앨라배마 지사 설립은 당사가 보유한 세계 수준의 용출제어형비료(CRF) 제조 기술을 적용시켜 미국 시장 확장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사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으로 향후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누보는 대신밸런스제7호스팩(332290)과 합병 상장을 추진 중이다. 지난 14일 개최된 주주총회에서 양사의 합병 안건이 승인됐다. 오는 3월 4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