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제약바이오 스페셜] 디오, 디지털임플란트 앞세워 미국에서 '고성장'

美매출 2018년 60억→2019년 180억원 300%↑
디오나비 채택 2016년 112개→2019년 875개
임플란트 개당 식립 20분→5분, 병원방문 6회→3회
후발주자 아닌 디지털임플란트 선도기업 자리매김
  • 등록 2021-03-14 오후 2:44:36

    수정 2021-03-14 오후 9:43:29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임플란트 기업 디오가 디지털임플란트를 앞세워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디지털임플란트는 3D 영상데이터를 이용한 최소 절개로 환자에겐 통증 최소화, 병원엔 시술 시간을 줄여주는 최신 임플란트 시술법이다.

14일 디오에 따르면 미국 매출액이 2018년 60억원, 2019년 180억원, 지난해 3분기까지 168억원을 기록했다. 세계 임플란트 시장 규모는 58억4000만달러(약 6조6000억원)이고 이중 미국이 25%(1조6500억원 정도)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디오(039840) 디지털임플란트 솔루션 ‘디오나비’를 채택한 미국 병원은 2016년 112개→2017년 442개→2018년 775개→2019년 875개 등으로 확대됐다. 특히 지난 2018년말부터는 미국내 대형병원체인(DSO)과 진입을 개시하는 등 인지도가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디오가 미국에서 이같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배경엔 ‘디지털임플란트’가 중심에 있다. 디오는 디지털임플란트를 지난 2014년 세계 최초로 고안했다.

[자료=디오]
디지털임플란트 수술은 일반 임플란트 시술과 달리 구강 스캐너와 CT 촬영 데이터를 바탕으로 프로그램상에서 모의 수술을 통해 최적의 식립 위치, 각도 , 깊이를 정해준다. 의사는 개별 환자의 구강 상태에 맞춘 서지컬(surgical) 가이드를 3D 프린팅한 후 이대로 수술을 집행하면 된다. 초보 치과의사도 어렵지 않게 시술할 수 있다.

반면 일반 임플란트 시술은 픽스쳐를 심을 위치, 각도, 깊이를 의사가 직접 설계한다. 그만큼 의사의 시간과 노력이 들어가고 경험이 필수다.

디오 관계자는 “기존 임플란트 식립은 개복 수술 형태다. 메스로 잇몸을 가른 뒤 뼈를 육안으로 보며 픽스쳐를 심는다. 반면 디지털임플란트는 3D데이터에 기반해 사전에 임플란트가 심길 곳에 구멍만 뚫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디지털임플란트는 살을 찢지 않기 때문에 통증도 덜하고 회복이 빨라 환자 선호도가 높다. 환자 병원 방문 횟수도 6회에서 3회로, 임플란트가 식립도 20분에서 5분으로 줄어든다. 병원으로선 디지털임플란트가 시술 시간과 환자 내원 회수를 줄여 수익을 늘려주는 효자인 셈이다.

디오 관계자는 “임플란트 시술하는 동안 환자는 입을 엄청나게 크게 벌려야 된다”면서 “환자 입장에서 입을 최대한 벌리고 20분을 버티는 게 만만치 않다. 5분과 20분은 엄청난 차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디지털임플란트는 환자는 아프지 않고 의사는 피를 보지 않는 시술법”이라며 선호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디오는 미국에서 임플란트 후발주자가 아닌 디지털임플란트 선도기업으로 인식되며 미국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늘려가고 있다. 디오는 지난 2019년 미국 9개 대형 치과를 보유한 리뉴(Renew)치과그룹과 5년간 600억원 규모 디오나비 장기공급 계약에 성공했다.

디오 매출 현황. [자료=디오]


디오 관계자는 “보통 치과에선 2~3개 임플란트 브랜드를 구비해놓고 쓴다. 우리 제품을 미국 치과에 납품하려면 메리트를 부각시키지 않으면 안됐다. 임플란트 후발주자가 아닌 디지털임플란트 선도 기업으로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섰고 그대로 적중했다”고 밝혔다. 여타 경쟁사들이 가격할인을 내세워 현지 임플란트 시장을 공략하는 것과 비교된다.

미국에서 디지털임플란트를 채택하는 치과가 늘어남에 따라 디오의 수익성도 수직 상승했다. 디오는 지난 2018년 영업이익률은 8.88%에서 지난 2019년 27.34%, 지난해 24.99%로 급증했다. 이는 미국내 매출 성장의 상당 부분이 영업이익으로 고스란히 반영됐기 때문이다. 이는 디오나비는 구강스캐너(3Shape 사상품), 시뮬레이션소프트웨어, 디오임플란트, 3D 프린터, 프린터소재, 밀링기계 등으로 구성돼 있다. 디지털임플란트를 위해선 관련 장비를 디오로부터 모두 사들여야 되기 때문이다. 또 임플란트 시술 건수에 따라 소모품인 임플란트 제품 매출, 서지컬 가이드 매출, 3D 프린터소재 매출 등이 함께 증가하게 된다. 디지털임플란트가 그만큼 고부가가치 사업이란 얘기다.

삼성증권은 지난 9일 디오가 올해 미국시장에서 48% 가량의 매출 성장을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또 영업이익률은 31.2%에 달할 것으로 관측했다. 디오는 향후 5년내 매출 50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디오의 지난해 매출은 1201억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