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단독]명품 `불가리` 또 가격 인상…올해만 네 번째

불가리, 3·6·7월 이어 오는 10월 4일 가격 인상
시계 및 주얼리 3~6% 인상률 적용
"연내 추가 인상 계획 없어"
  • 등록 2021-09-16 오전 10:27:43

    수정 2021-09-16 오전 10:33:49

불가리. (사진=불가리 홈페이지)
[이데일리TV 이혜라 기자] 까르띠에·티파니앤코 등과 함께 4대 주얼리 명품 브랜드로 꼽히는 불가리가 지난 7월 가격 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내달 초 또 대부분 품목의 가격을 올린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불가리는 다음 달 4일 주얼리, 시계 등 품목의 가격 인상을 진행한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 7월 일부 품목의 가격이 조정된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불가리는 앞서 지난 3월 전품목의 가격을 조정했고 6월엔 일부 액세서리의 가격을 올렸다. 올 들어서만 네 번째 인상이다.

불가리는 비제로원·세르펜티·디바스드림 컬렉션 등 대표 액세서리 품목의 가격을 6% 올리고, 시계는 3%가량 인상한다. 액세서리류와 시계에 주력하는 브랜드인 만큼 대부분 품목이 인상되는 셈이다. 대표 제품 중 하나인 비제로원 목걸이(화이트골드)의 경우 625만원에서 662만원으로 가격이 조정되며, 세르펜티 바이퍼 브레이슬릿(로즈골드, 다이아몬드 셋팅)의 경우 2980만원에서 3158만원으로 오른다. 디바스드림 귀걸이(로즈골드, 말라카이트)는 18만원 인상된 324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불가리코리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가격 인상은 불가리 본사의 전반적인 가격 정책 기조에 따른 것”이라며 “연내 국내 매장에서 추가 인상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해외 매장에선 이번에 가격 인상이 이뤄지진 않았다.

한편 올들어 샤넬, 까르띠에 등 주요 명품 브랜드의 국내 가격 인상 소식이 연이어 들려오고 있다. 매장 오픈시간에 맞춰 제품을 구입하기 위해 새벽부터 대기하는 행태인 ‘오픈런’, 상품을 되팔 목적으로 구매한 후 새 제품을 바로 판매하는 ‘리셀’이 성행하는 점도 명품업계가 가격 인상을 주저하지 않는 분위기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 패션업계 관계자는 “명품업계의 잦은 가격 인상에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면서도 “구매를 할 거면 더 비싸지기 전에 사는 것이 이득이라는 분위기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