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장지구-서울역 잇는 직행버스 생긴다

국토부, 수도권 준공영 광역버스 7개 신설
기존 11개 노선도 준공영제로 전환
  • 등록 2021-11-30 오전 11:00:00

    수정 2021-11-30 오전 11:00:00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성남 대장지구 등 수도권 주거지역과 서울 도심을 잇는 준공영 광역버스 노선이 확충된다.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다음 달 7일까지 준공영 광역버스 신설 노선을 운영할 운송 사업자를 모집한다. 광역버스 준공영제는 광역버스 노선에 중앙·지방정부가 재정을 지원해 공공성을 강화하는 제도다.

이번에 신설되는 준공영 광역버스 노선은 △광주(廣州) 고산·태전지구~잠실역 △성남 대장지구~운중동~판교동~서울역 △시흥 정왕동~배곧동~사당역 △안양 만안구~사당역 △의정부 신곡·금오동~도봉산역~서울역 △파주 금촌지구~운정신도시~신촌~광화문~종로~혜화동 △경복대~포천시청~대진대~신사동(강남구)~논현동~고속터미널 등 직행좌석형 노선 일곱 개다.

국토부는 준공영제로 전환되는 11개 노선에서도 연말까지 사업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이광민 대광위 광역버스과장은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은 ‘20년 11월 M버스 3개 노선을 시작으로 누적치 기준 올해 27개 노선, 내년에는 101개 노선까지 대폭 확대해 나갈 계획”이락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