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일문일답)이상철 부회장 "탈통신 매출 1조원 될 것"

통신서비스는 당연한 것으로 인식..가격하락 이유
유무선 망 강화·확대해 클라우드 환경 만들 것
  • 등록 2010-07-01 오후 12:35:12

    수정 2010-07-01 오후 12:35:12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통합LG텔레콤(032640)이 LG U+로 사명을 바꾸고 통신을 기본으로 한 새로운 분야 도전에 나섰다.

텔레콤이라는 단어를 버렸지만 통신서비스를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통신 인프라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가치와 개념을 만들어내는 것이 LG U+가 꿈꾸는 새로운 통신시장이다.


이상철 부회장은 이날 서울 남대문로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통신이 이제 물이나 공기처럼 당연한 것으로 인식되며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탈통신으로 가야 새로운 수익모델도 발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부회장은 "단지 통신망을 사용한다는 개념을 넘어 `LG U+의 서비스를 이용했더니 돈을 더 벌었다` 등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LG U+는 유선 통신망을 강화하고 무선 통신망을 확대, 언제 어디서나 통신 인프라를 바탕으로 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 구축에 나선다.
 
이 부회장은 "2~3년 안에 신사업에서만 1조원 매출을 달성하고, 4년 후에는 매출 10조원, 영업이익 1조원을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이상철 부회장과 일문일답이다.

-탈통신 프로젝트 20여 개 과제 검토한다고 했는데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처음에 20여 개 탈통신프로젝트 얘기했고, 여기 관심들이 많은데 현재 20여 개에 대한 윤곽이 드러났다. 무엇보다 국민이 탈통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인프라를 제일 먼저 시작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보름 뒤 나올 ACN(AP Centric Network), 와이파이를 네트워크가 앞으로 탈통신의 주력 인프라라고 말할 수 있다. 두 가지 모두 인프라지만 모두 탈통신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스마트폰 전략은 무엇인가
▲스마트폰은 삼성의 옴니아 스마트폰이 나왔고, `옵티머스Q`도 있다. 쿼티자판 채용해 글쓰기 좋다. 이 두 가지 외 앞으로도 7-8종 나올 예정이다. `맥스`폰까지 포함하면 스마트폰 가입자가 20만명을 넘는다. 옵티머스는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고, 7월에는 삼성의 `갤럭시L`이 출시될 거다. 이후에 LG, 팬텍 스마트폰이 7~8종 더 나올 것이기 때문에 좀 늦었지만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단말기들은 타사에 비해 손색이 없을 것이다.

-장기적인 비전을 말해달라
▲10년 전에는 "무선인터넷이 앞으로 뜰 것"이라고 했는데 그것이 지금 이뤄졌다. 10년 뒤면 `모든 것이 항상 당신과 함께, 모든 서비스가 당신과 함께`가 중심인 세상이 펼쳐질 것이다. 이것은 2~3년 후 다음 비전으로 내세울 생각이다.

-LTE 구축은 4세대(4G)로 바로 가는 것인가
▲LTE는 4G로 바로 간다. 내후년 주요 도시에서 상용화하게 될 것이다. LTE가 되면 진정한 하이스피드의 이동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와이파이 망 확대계획과 개방 계획은
▲이번에 11n 이라는 AP가 나왔는데, 기존의 서비스보다 5~6배 빨라지고 보완성이 뛰어나다. 새로운 AP를 기존 고객에게도 원하면 새로 깔아줄 것이다. 200만 가정용 AP 핫스팟과 함께 세계 최대 CAN을 구축하게 될 것으로 본다. 타사 고객에게도 개방하는 문제는 여러 가지로 생각하고 있고, 타 통신사들과도 대화를 해야 할 것으로 보고있다. 가능한 많은 가입자가 쓰실수 있도록 하는 것이 기본적인 생각이다.

-타사와 현금마케팅 관련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어떻게 풀 것인가.
▲이제 기지국이 더많다, 속도가 빠르다 등 이런 것을 두고 경쟁하지 않는다. 요즘엔 디바이스 게임이다. 아이폰, 갤럭시S 등 기기 전쟁인데 우리는 앞으로 컨버전스 경쟁 환경을 만들 것이다. 현재는 잘 지켜지지 않고 있지만 곧 마케팅비 출혈 경쟁을 자제하고 고객과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쪽으로 통신 시장 게임의 양상이 바뀔 것이다.

-올해 1만1000개 와이파이 구축 등 앞으로 망 확대 계획에 드는 투자비용이 만만치 않을 듯 한다. 수익모델이 나오는가
▲와이파이의 최고 장점은 100MB 유선을 무선으로 바꾼 것이다. 유선이 있는 곳에 AP 설치하는 비용은 많이 들지 않는다. 5만개 설치해도 중계기보다 저렴하다. 와이파이 투자비에 대해서는 유선이 깔린 곳에는 걱정 안 해도 된다.

-타 통신사들도 기업용 탈통신 프로젝트를 강조하고 있는데, 차별화 전략은 무엇인가
▲기업 대상 탈통신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차별화 포인트가 있다. 구체적으로 나올 때마다 얘기하겠다. 우선 우리는 집이나 직장, 이동 중 언제 어디서나 서비스 이용하는 클라우드 개념을 강조할 것이다. 해외에 있는 다른 사업자도 아직 실행하지 않은 오픈 시스템을 제공할 계획이다.

▶ 관련기사 ◀
☞LGT, LG U+로 새출발.."4년내 매출 10조-영업익 1조"(종합)
☞이상철 "4년내 매출 10조-영업익 1조 목표"
☞LG U+, `2년내 무선랜존 5만개 구축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