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김다솔, DG '데뷔앨범' 나온다

21일 발매…아라베스크 등 수록돼
6월 15일 예술의전당서 첫 독주회
  • 등록 2015-05-21 오전 10:17:48

    수정 2015-05-21 오전 10:17:48

김다솔의 도이치 그라모폰 데뷔앨범 ‘Dasol Kim Plays Schumann’ 커버(사진=유니버설뮤직).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피아노 위 작은 거인’ 피아니스트 김다솔의 도이치 그라모폰(이하 DG) 데뷔앨범이 나온다. 21일 유니버설뮤직에 따르면 지난해 전속 계약을 체결한 김다솔의 데뷔앨범 ‘Dasol Kim Plays Schumann’을 이날 발매한다.

데뷔 앨범에는 서정적인 선율이 돋보이는 ‘아라베스크(Arabeske op.18)’를 비롯해 ‘유모레스크(Humoreske op.20)’, 수많은 움직임과 유연성이 극대화된 ‘크라이슬레리아나(Kreisleriana op.16)’ 전곡이 수록됐다.

김다솔은 비운의 작곡가로 불리는 슈만의 삶과 감정들을 아름답게 표현했다. 슈만이 존경하던 스승이자 연인 클라라에 대한 애정과 그녀의 아버지 프리드리히 비크 박사의 반대로 슬픔과 고난이 가득했던 그들의 사랑이야기, 손가락 부상으로 피아니스트로서의 꿈을 포기해야 했던 역경 등 슈만의 애달픈 사연들이 김다솔 특유의 연주와 감정으로 재해석됐다.

김다솔은 “평소 좋아하고 즐겨 연주하던 슈만의 음악들을 데뷔앨범 레퍼토리로 담을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 나의 음악적 견해와 스스로를 잘 표현할 수 있는 곡을 담은 앨범”이라며 “타이틀곡인 ‘아라베스크’는 작지만 아름다운 하나의 보석 같은 작품이다”고 앨범에 대한 애정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부산 출신의 피아니스트 김다솔은 만 11세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해 임종필 교수를 사사했다. 현재 하노버 국립 음대에서 아리에 바르디를 사사하고 있다. ‘프랑스 에피날’ ‘슈만 국제음악’ ‘스위스 제네바’ ‘뮌헨 ARD’ 등 세계적 콩쿠르에서 입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한편 김다솔은 첫 독주회를 연다. ‘김다솔 피아노 독주회: 시인에 대한 사색’은 다음 달 1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티켓 가격은 3만~5만원이다. 02-580-1300.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