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겨내길" 응원→"죽이려해" 폭로...한서희·정다은 무슨 일?

  • 등록 2019-12-13 오전 9:31:31

    수정 2019-12-13 오전 9:31:31

사진=정다은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최근 전해진 두 사람의 근황도 재조명 받고 있다.

한서희와 정다은은 동성 연애설로 구설에 오른 후 사귀는 사이라고 인정했다가 부인하길 반복했고, 이후 다정하게 지내는 일상을 SNS를 통해 전해왔다.

정다은은 지난달 28일 한서희가 자신의 볼을 잡고 입술을 내밀고 있는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서희가 이겨냈음 좋겠어”라고 썼다.

이는 절친 고(故) 구하라를 떠나보내고 힘들어하는 한서희에게 응원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당시 한서희는 지난달 24일 구하라의 비보에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9일 한서희는 구하라와의 대화내용을 공개하며 그리움을 표현했다.

전날(23일) 역시 한서희는 “요즘 하루에 다섯 끼 정도 먹는 중. 다은 언니랑 같이 살찌는 중이다. 지금은 짜장 떡볶이 시켰다 언니 미쳤어? 나 아직 핫도그도 소화가 안됐어”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13일 한서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인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정다은의 폭행설이 불거졌다.

지인과의 메시지에서 한서희는 “정다은이 나 죽이려는데 어떡해?”라며, 한서희가 힘든 마음에 ‘죽고 싶다’고 말하자 정다은이 ‘내가 죽여주겠다’며 바닥에 눕히고 목을 조르는 등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부은 손가락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한서희는 “걱정 마. 그냥 별거 아닌 것 같아. 손으로 얼굴 감싸서 얼굴은 괜찮은데 그냥 머리랑 목이 좀 아픈 거 뿐이에요. 나 강하니까 걱정 안 해도 된다”고 글을 남겨 걱정하는 이들을 안심시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