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3.42 7.23 (+0.22%)
코스닥 1,012.61 3.85 (-0.38%)

로킷헬스케어, 당뇨발 재생치료 플랫폼 美 임상 시술 성료

  • 등록 2021-04-02 오전 10:33:09

    수정 2021-04-02 오전 10:33:09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전문기업 로킷헬스케어는 미국 당뇨발 재생치료 플랫폼 임상 시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인도, 한국, 터키 등의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임상을 진행했고 부작용 없이 모든 환자에게 시술을 완료했다.

이번 임상은 환자 평균 나이 64.4세, 환자 90%가 비만이고 당뇨 유병 기간은 평균 15년으로 오랜 기간 질병을 앓고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회사 관계자는 “당뇨병성 궤양이 수개월간 지속된 만성 창상 환자들로 기존 치료법으로는 재생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며 “이번 임상 결과로 대부분 환자가 한 번의 시술 후 빠르면 1주에서 수주 내 환부가 회복돼 일상생활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임상책임자(PI) 암스트롱 교수는 USC의 족부외과 교수로 당뇨발 치료 분야 권위자로 알려졌다. 그는 SALSA의 창립자이며 국제당뇨발학회의 학회장이다.

공동임상책임자(Co-PI)인 젤렌 교수도 족부외과의로 Foot and Ankle Associates of Southwest Virginia의 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그는 상처 치료제와 관련된 임상시험 전문교육연구소를 설립해 다수 국가에서 개발 및 상용화된 당뇨발 치료제의 임상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암스트롱 교수는 지난 2019년 이 회사가 인도 임상을 진행할 때부터 큰 관심을 보여왔다. 그는 “미국 임상도 빠르게 진행하고 싶었으나 코로나 사태로 연기되다 환자들의 간곡한 요청으로 어렵게 임상을 진행했다”며 “로킷헬스케어의 당뇨발 재생치료 플랫폼이 획기적인 기술이 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로킷헬스케어 관계자는 “이번 임상 결과로 자사의 당뇨발 재생치료 플랫폼이 인종, 나이, 기저질환 등 다양한 변수에 관계없이 효과적으로 당뇨발 환부의 피부를 재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미국 임상의 성공으로 글로벌 시장 상용화에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도 매 20초 당뇨병성 족부궤양으로 다리를 절단하는 비극적인 상황을 빠르게 끝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킷헬스케어의 당뇨발 재생치료 플랫폼은 중동에서 상용화를 시작했다. 이 회사는 올해 가시적인 매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