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가지 들고 아파트 앞으로...청주 물폭탄에 맞선 시민들

  • 등록 2022-08-11 오전 10:07:31

    수정 2022-08-11 오전 10:07:3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밤사이 폭우가 쏟아진 충북 청주에서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지난 10일 밤부터 11일 자정이 넘어가면서 시간당 53㎜의 폭우가 쏟아진 청주 곳곳에선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팔을 걷어붙이고 물을 퍼내느라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사진=SNS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곳곳은 빗물이 사람 허리 높이까지 차올랐다. 같은 지역의 한 아파트에선 지하 주차장 침수를 막으려는 주민들의 사투가 벌어졌다.

이들은 수중펌프로 배수 작업에 나선 소방대를 도와 양동이, 바가지 등으로 물을 퍼내거나 주차장 입구에 모래주머니를 쌓았다.

이 일대 주민들은 지난 2017년 여름 쏟아진 물폭탄으로 인근 석남천이 범람하면서 물난리를 겪은 바 있다.

영상=SNS
전날 퇴근 무렵부터 119에 접수된 비 피해 신고만 8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은 청주, 진천 등 6개 시군에 호우 경보가, 나머지 5개 시군에 호우 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제천 322mm, 청주 복대동 265, 괴산 235, 단양 239mm를 기록했다.

영상=SNS
괴산댐 바로 아래 무심천은 한때 3m 넘게 차올랐다가 이날 아침이 되면서 물이 빠지고 있지만 물살은 여전히 거세다.

이날 충북 지역에는 또 다른 비구름이 서해에서 들어오면서 내일(12일)까지 최대 200mm가 넘는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인천·경기 북부에도 이날 5㎜ 내외 비가 오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