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7.93 2.97 (+0.09%)
코스닥 1,015.88 12.16 (+1.21%)

남혐 논란에 처음 입 연 GS25 디자이너…"어떤 의도도 없었다"

지난 1일 논란 시작 이후 처음 직접 입장 밝혀
  • 등록 2021-05-09 오후 3:27:35

    수정 2021-05-09 오후 9:55:46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남성혐오 논란을 촉발한 GS25의 캠핑 이벤트 포스터를 디자인한 당사자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일부 동료 직원과 누리꾼의 신상 캐기에 애꿎은 다른 디자이너가 주범으로 지목되자 심적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이날 자신을 ‘이번 논란의 중심에 있는 GS25 디자이너’라고 소개하는 A씨가 장문의 해명 글을 블라인드 내 내부 직원들만 볼 수 있는 공간에 올렸다. 블라인드는 직장인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회사 이메일 계정 등을 통해 인증해야 가입할 수 있다. 글쓴이는 GS리테일 소속이며 영문 k*****o를 닉네임으로 쓴다. GS25는 GS리테일의 편의점사업부에서 운영하는 편의점 브랜드다. GS리테일 측은 “본인이 맞는 걸로 안다”고 확인했다.

A씨는 “우선 이번 일로 불편을 겪는 고객들과 피해를 본 경영주(가맹점주), 현장에서 불철주야 노력하는 OFC(영업관리)들과 비슷한 직군으로 인해 오해를 받아 피해를 본 디자이너들에게 너무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재 상황이 너무 커지고 있어 더는 되돌릴 수 없는 지경에 이른 거 같아 더 큰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진심에서 이 글을 올린다”면서 “더 일찍 제 진심을 전달하고 싶었으나 회사에서 이런저런 내부 사정과 개인신상 보호를 이유로 저를 드러내지 말라 했다. 독단적인 행동이 더 큰 피해를 가져올까 봐 나서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고 인제야 펜을 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이 이슈와 관련 회사 내부 절차에 따라 조직문화와 경영진단 등에서 성실히 조사를 받고 있다며 억측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1일 남성 누리꾼들이 GS25의 감성 캠핑 포스터에 남성 혐오 메시지를 담은 소시지, 집게손가락을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삽입했다는 주장을 제기하면서 급속도로 확산했다. 이들은 ‘감성 캠핑 필수 아이템’을 뜻하는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이란 영문 문구를 끝 글자들만 떼놓고 보면 ‘al-g-e-m’이라는 점도 문제 삼았다. 거꾸로 읽으면 메갈(megal)이라는 것이다.

누리꾼들이 GS25의 다른 홍보물에도 남성 혐오 표현이나 상징이 있다면서 전선을 확대하자 GS25 측은 2일 회사 명의 사과문을, 4일 조윤성 사장 명의 사과문을 연이어 발표하며 진화에 나섰으나 역부족이었다. 지금도 남성 이용자가 다수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GS25에 대해 불매운동을 하자’ ‘해당 디자이너에 대해선 인사조치를 하라’는 요구가 올라오고 있다.

GS25의 ‘감성 캠핑 필수템 받고 캠핑 가자’ 포스터(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마케팅팀 디자이너이자 한 아들의 엄마, 그리고 남편이 있는 워킹맘(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이라는 A씨는 “페미(니즘)(여성의 권리 및 기회의 평등을 핵심으로 하는 여러 형태의 사회적·정치적 운동과 이론) 메갈(리아)(여성혐오를 그대로 남성에게 돌려준다는 ‘미러링’을 사회 운동 전략으로 삼아 주목받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 살면서 쓸 일도 없었던 남성혐오 표현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포스터에 대해 자세한 해명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손과 소시지 논란에 대해 “캠핑 이벤트는 육류가공품을 구매하면 캠핑용품을 주는 이벤트”라며 “디자인을 할 때 소시지를 당연히 생각했고 지난해 11월에 사용한 소시지 일러스트가 있어 동일하게 타이틀(국문 문구) 위에 얹는 방법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남성 누리꾼들은 이 소시지가 남성의 성기를 상징한다고 주장한다.

A씨는 “손의 경우 캠핑 이벤트나 각종 이벤트를 위해 다운받아 놓은 소스(시각 자료)나 이미지 중 손이 있는 이미지를 사용했다”면서 “손의 이미지가 메갈이나 페미를 뜻하는 표식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왜 뜨거운 소시지를 포크로 찍어 먹는 것이 아닌 손으로 잡아먹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짧은 시간에 다양한 이벤트 페이지를 디자인하다보니 다운받아 놓은 소스를 바로 가져왔을뿐이라며 어떤 의도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사진=GS25 공식 인스타그램)
글쓴이는 영문 문구과 관련 “행사 담당자가 준 문구”라며 “어색하게 보이지 않도록 오른쪽 줄맞춤을 하다보니 논란이 발생했다”고 했다. 자신이 작성하지도 않았으며 배치 역시 미적 요소를 고려했을 뿐이라는 것이다.

또 일명 메갈 별자리로 불리는 달과 별 이미지에 대해선 원래 페이지에도 있었다며 GS25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로 추가한 고객들에게 보내진 메시지만 본 이들이 오해한 것이라고 적었다. 남성 누리꾼들은 디자이너가 여론에 등 떠밀려 포스터를 수정하면서 이를 추가해 남성들을 계속 조롱했다고 주장한다.

A씨는 이전에 진행된 이벤트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선 자신과 자신이 속한 팀이 제작한 것이 아니라며 “건전한 사상을 가진 회사의 임직원들이 홍보를 위해 만들어진 이미지가 메갈이나 페미의 상징으로 (낙인)찍고 몰아가는 상황이 너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글쓴이는 끝으로 “아들이 있고 남편이 있는 평범한 워킹맘”이라며 “남성혐오와 아주 거리가 멀고 그 어떤 사상도 지지하지 않는다는 점을 밝히고 싶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혀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회사 차원에서 재발 방지를 위한 내용까지 추가로 준비하고 있으니 따뜻한 마음으로 지켜봐주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