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3.64 8.4 (+0.27%)
코스닥 1,034.82 2.21 (-0.21%)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윤석열, 김경수 유죄에 “文대통령 답하고 책임져야”

  • 등록 2021-07-25 오후 2:46:06

    수정 2021-07-25 오후 4:02:32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드루킹’과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하고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 핵심참모가 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작을 주도했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국회사진취재단)
그는 “아시다시피 저는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했고, 그로인해 오래도록 탄압받았다”며 “모든 것을 잃으면서도 그 사건을 수사한 것은, 선거에서의 여론조작을 막는 것이 곧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댓글 사건을 ‘대선에서 패배한 문 대통령이 재기하여 결국 대통령까지 될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계기’였다고 보는 분들이 많다”며 “그런 문 대통령 자신이 당선되는 과정에서 국정원 댓글사건보다 훨씬 대규모의, 캠프 차원 조직적 여론조작이 자행된 것이 최종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문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일단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 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냥 대충 넘어갈 수 없는 이유는, 그러면 ‘또 그럴 것’이기 때문”이라며 “여론조작 세력이 또다시 5년, 10년을 집권해 민주주의 시늉조차 안 하며 지금보다 더 노골적으로 나라를 망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진실 규명과 책임자 단죄는 이제 시작”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한가지 생각을 공유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