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확산]전국 237곳 응급실서 의심환자 선별진료

전국 전체 응급실 44.3%
  • 등록 2015-06-09 오전 10:18:02

    수정 2015-06-09 오전 10:18:02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전국 237곳 의료기관 응급실서 감염 의심환자를 별도로 진료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보건복지부는 9일 전국 535개 응급실 중 237개 기관(44.3%)이 메르스 의심환자를 별도로 진료할 수 있는 선별진료소를 설치·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선별진료소는 응급실 외부 또는 의료기관 내 별도로 분리된 진료시설로, 메르스 의심증상자가 응급실 출입 이전에 진료를 받도록 하는 공간이다. 이는 메르스 의심환자와 일반 응급환자의 동선 분리로 의료진, 환자 등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마련됐다.

보건당국은 응급실 이용환자가 늘어나는 이번 주말 전까지 최대한 응급의료기관이 선별진료소를 설치·운영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대채본부는 선별진료실 설치 응급실 의료진에 “호흡기 질환자 일일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폐렴, 열, 설사 환자에 대해 주의해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의료인이 내원 환자에 대해 메르스 의심을 이유로 환자를 진료거부하는 경우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6조 또는 의료법 제15조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법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 2개월 면허정지, 병원장 벌금형을 받을 수 잇다. 의료법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백만원 이하의 벌금, 1개월 면허정지, 병원장 벌금형에 해당한다.

자료: 보건복지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