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이후 유럽서 최대 규모 한류행사 열린다

한국관광공사, ‘2022 코리아 페스티벌’ 개최
14~15일 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려
K팝 콘서트 ‘KPOP. FLEX’ 연계해
  • 등록 2022-05-11 오전 9:43:17

    수정 2022-05-11 오후 2:14:57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코로나19 이후 2년여 만에 유럽에서 최대 규모의 한류행사가 열린다.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주 프랑크푸르트통영사관과 함께 14일부터 15일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이치방크 파크에서 ‘미리 체험하는 한국, 한국에서 만나요’란 주제로 한류 콘텐츠를 종합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2022 코리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행사는 코로나 이후 유럽에서 개최하는 최대 규모의 한류테마 소비자 행사다. 엑소 카이, NCT Dream 등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이 출연하는 K팝 콘서트 ‘KPOP.FLEX’와 연계해 진행된다. 독일을 포함한 유럽 전역 8만여 명의 한류 팬을 대상으로 여행 목적지로서의 한국 홍보를 위해 △야외중앙무대 △한국관광홍보관 △한국기업홍보관의 3개 테마관, 약 40개 홍보부스에서 다양한 한국의 매력을 소개한다.

야외중앙무대에서는 한복패션쇼, 넌버벌 공연, 비보잉 등 한국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및 소비자 참여 특별 이벤트를 선보인다. 특히 행사 첫째 날 선보이는 K팝 커버댄스 최종 결선 무대는 유럽 전역 200여 팀 간의 예선을 거쳐 선발된 4개 팀이 한국 왕복항공권을 두고 뜨거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관광홍보관에서는 부산시, 인천시, 전라북도, 전라남도 등 국내 6개 지자체와 여행사들이 현장 한류팬을 대상으로 방한상품 집중 판촉에 나선다. 한류콘텐츠 체험부스를 조성해 현지에서 큰 인기를 얻은 한국 드라마 ‘빈센조’, ‘갯마을 차차차’ 등을 활용한 포토존을 운영하고, 퀴즈 이벤트 등을 통해 다양한 한국 문화 체험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기업홍보관에서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CJ푸드, 삼양식품 등 국내 기관 및 식품, 화장품 기업들과 협업해 치킨, 라면 등을 직접 시식하고, 뷰티제품을 직접 구매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유진호 공사 관광상품실장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급성장한 OTT 시장에 힘입어 K콘텐츠 수출액이 최근 5년간 연평균 18.7% 증가했다”며 “이러한 한류 신드롬의 열기가 실제 한국 방문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류관광 홍보 마케팅 활동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