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랩, GC녹십자와 마이크로바이옴신약 개발 MOU 체결

  • 등록 2019-07-05 오전 9:34:40

    수정 2019-07-05 오전 9:34:40

천종식(오른쪽) 천랩 대표와 허은철 GC녹십자 대표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천랩 제공)
[이데일리 강경훈 기자] 마이크로바이옴 전문 천랩은 GC녹십자(006280)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생산 및 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경기 용인 GC녹십자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양사 대표이사는 마이크로바이옴 산업 동향 및 사업부문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천랩의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생산 및 후보물질 연구개발을 위해 상호협력키로 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미생물군집(microbiota)과 유전체(genome)의 합성어로 인체 및 환경에 공존하는 미생물 군집과 유전체를 의미한다. 최근 인체공생 미생물이 장질환, 알레르기질환, 신경계질환, 대사질환 등 다양한 질병과 관련있다는 게 밝혀지고 있다. 글로벌 제약사들은 마이크로바이옴 전문기업에 투자하거나 마이크로바이옴 발굴 플랫폼 기술 자체, 또는 개발 초기 단계의 전임상 후보물질에 대한 기술이전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이번 제휴로 천랩의 정밀 분류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의 위탁생산, 위탁개발생산 분야의 기술협력 및 양사 관심질환에 대한 연구개발에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양 측은 천랩이 자체 구축한 플랫폼 기술과 GC녹십자가 지난 50여 년간 혈액제제 및 백신 등 생물학적 제제의 연구개발을 통해 축적한 기술력이 더해져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이 절감돼 효율성 제고를 기대하고 있다.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 “이번 연구협약은 양사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연구를 수행할 기초를 마련한 의미 있는 첫 단추”라며 “양사가 각기 다른 연구개발 역량을 갖추고 있는 만큼 마이크로바이옴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 상호 보완 작용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종식 천랩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더라도 시장에서 성공 요건을 모두 보유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며 “특화된 기술력을 보유한 바이오기업과 개발 및 생산기술을 보유한 제약기업 등 신약개발 과정에 있어 전문 주체 간의 협력 시도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산업발전을 위한 선도적 모델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