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1대 총선 후보등록 마감…與野 지도부 총선전 본격 개시(종합)

4.15총선 지역구 총 1118명 등록 4.4대 1…종로 12대 1 최고
비례대표 35개 정당 312명 후보 6.64대 1…준연동형비례제 도입 탓 경쟁률↑
민주당, 이해찬·이낙연 투톱 체제 지휘…시민당과 공동발대식 등 계획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첫 공식 행보…"'못 살겠다 갈아보자'가 민심"...
  • 등록 2020-03-29 오후 4:06:47

    수정 2020-03-29 오후 7:49:28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등록이 지난 27일 마감되면서 여야 각 정당들은 사실상 본격 총선전에 뛰어들었다. 공식 선거운동 개시 기간은 다음달 2일이지만 총선 대진표가 확정된 만큼 여야는 필승 전략을 바탕으로 총선 승리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후 전남 순천시 조례동 소병철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주철현 여수갑 후보와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역구 경쟁률 4.4대 1…‘빅 매치’서울 종로 12대1로 최고

지난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15총선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전국 253개 지역구에 총 1118명의 후보가 최종 등록해 평균 4.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9대 총선 이후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905명으로 전체의 80.9%, 여성이 213명으로 19.1%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50대 후보가 539 명(48.2%)로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26.0%), 40대(16.2%) 순이었다.

정당별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전체 지역구인 253개 지역구에 모두 후보를 내면서 가장 많았다. 이어 미래통합당(237명), 국가혁명배당금당(235명), 정의당(77명), 민중당(60명), 민생당(58명), 우리공화당(42명) 등이 뒤를 이었다. 무소속 후보는 124명이 등록했다.

전국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지역구는 서울 종로다. 이낙연 전 총리와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차기 대선 전초전으로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총 12명의 후보가 뛰어들었다. 반면 경쟁률이 가장 낮은 선거구는 충남 보령·서천, 충남 아산을, 전북 정읍·고창 3곳으로 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아울러 전체 남성 후보 가운데 17%(155명)가 군 면제를 받았고 최근 5년 간 체납액이 있는 후보는 전체 등록자의 14.57%(163명)에 달했다. 전과 기록이 있는 후보는 전체의 37.5%(419명)였다.

총 47석의 의석이 배정된 비례대표 선거에는 총 35개 정당에서 312명의 비례대표 후보가 등록해 경쟁률은 6.64대 1을 기록했다.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인한 준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경쟁률이 지난 20대 총선 비례대표 경쟁률(3.36대 1) 대비 두 배 가깝게 증가했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3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 성격을 띠는 더불어시민당(30명), 정의당(29명), 국민의당(26명), 민생당(21명), 열린민주당(17명) 등의 순이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29일 오후 국회에서 비상경제 대책 기자회견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이해찬-이낙연 투톱 체제 본격 가동…통합당, 김종인 선대위 체제 전환

민주당과 통합당을 비롯한 여야는 후보 등록 후 첫 주말을 맞아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이낙연 투톱 체제로 총선 진두 지휘에 나선다. 과로로 지난 27일부터 입원 중인 이해찬 대표는 퇴원 후 당분간 지지층의 더불어시민당으로의 힘 모으기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29일 ‘홍보·유세 콘셉트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더불어시민당과 공동발대식, 지역순회, 합동회의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출마자가 아닌 양당의 모든 당직자와 당원들은 공동선거운동을 할 수 있고 사람이 아닌 정당 주체 선거운동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시민당 선거운동에 아무런 제한이 없다”며 이 부분에서의 역할을 암시했다. 이 대표는 시민당에 대해 ‘원팀’, ‘형제정당’이라고 강조해 왔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첫 지원유세지로 전통적 지지기반이지만 지난 20대 때 국민의당에 참패한 호남을 택했다.

통합당은 이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비상경제대책 기자회견을 열면서 영입 이후 첫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는 1950년대 야당의 선거구호가 딱 맞다. ‘못 살겠다. 갈아보자!’ 이게 민심”이라며 문재인 정부 심판을 강조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의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야당의 승리, 국민의 승리를 이뤄내겠다. 국회 의석 과반 정당을 만들어서 6월 개원 국회 개시 1개월 내에 코로나 비상경제 대책을 완결해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이날 안철수 대표가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복귀하면서 본격 선거 태세에 돌입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희망과 통합의 정치 제안‘을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을 위한 제안 두 가지와 21대 국회를 위한 제안 다섯 가지를 제시했다.

정의당도 이날 심상정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 총선 체제를 선언했다. 심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도 사회적 약자를 위해 힘쓰겠다며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민생 지원과 일자리 지키기 대책을 발표했다. 합당 이후 줄곧 내홍을 겪은 민생당은 오는 31일 또는 4월 1일 선대위 출범식을 갖고 뒤늦은 선거 채비에 돌입한다. 민생에 방점을 두고 당의 이미지 쇄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