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대전역 일원 대전 중앙동 성매매 집결지 사라진다

대전시 여성인권정책추진계획 수립…도시재생과 연계
  • 등록 2021-01-07 오전 9:02:38

    수정 2021-01-07 오전 9:02:38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대전역 일원에서 수십여년간 운영됐던 대전 동구 중앙동 성매매 집결지가 폐쇄될 전망이다.

대구 도심 성매매 집결지인 중구 도원동 ‘자갈마당’에 민간개발을 위해 철거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전시는 중앙동 성매매 집결지를 폐쇄하고, 이 공간을 시민들과의 소통 거점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여성인권정책 추진계획’을 수립했다고 7일 밝혔다.

우선 성매매 여성들에 대한 지원을 시작으로 올해부터 본격 시행되는 대전역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함께 연계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대전시는 지난해 3~10월 현장조사 및 심층면접,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중앙동 집결지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중앙동 일원은 101개의 성매매 업소에서 150여명의 여성들이 종사하고 있다.

이들은 폭언이나 폭행 등이 빈번한 상황에도 경제적인 문제와 업주의 경찰 신고 방해 등으로 신고하기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전시는 궁극적으로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목표로 하는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중앙동은 올해부터 본격 시행되는 대전역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쪽방촌 정비, 공공주택지구 및 도시재생기반시설이 조성된다.

대전시는 민·관·경이 협력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창구로 젠더거버넌스를 구축해 이번달부터 분기별 1회 연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또 지속가능한 여성인권정책의 실현을 위해 오는 7월까지 중앙동 내 여성인권단체들의 거점 커뮤니티 공간을 마련해 여성인권정책 및 탈성매매의 전초기지로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성매매 여성들이 겪고 있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경제적 문제를 호소하는 점을 참작해 탈성매매 여성에 대한 자활을 직접 지원하는 정책도 시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탈성매매 여성을 대상으로 생계비, 주거지원비, 직업훈련비 지원 내용을 구체화하는 조례를 제정하고, 이를 근거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지원사업을 시행할 방침이다.

김경희 대전시 성인지정책담당관은 “성매매 집결지는 여성인권 유린의 상징이자 아픔이 있는 장소”라며 “사회적 책임의식을 갖고, 여성친화적인 관점에서 성매매 집결지 폐쇄와 도시 발전을 함께 이뤄나갈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