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92.66 78.73 (+2.61%)
코스닥 957.75 13.08 (+1.38%)

삼성엔지, 건설株 랠리 소외로 되레 부담 덜어…목표가↑-SK

SK증권 분석
4분기 영업익 818억원으로 전년비 22.7%↑
"높은 해외 매출 비중에도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등 수주"
"수주 매출 잡히는 2022년, 가시적 성장 기대"
  • 등록 2021-01-14 오전 9:18:40

    수정 2021-01-14 오전 9:18:40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SK증권은 삼성엔지니어링(028050)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성장률 둔화에도 불구하고, 4분기 실적이 호조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화공 부문에 대한 대외환경의 불확실성이 아직 큰 상황이지만, 유가 상승과 메나(MENA·중동과 북아프리카)의 경제성장률 증가 등은 긍정적 요인이라며 올해부터 원가율 개선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직전 1만5000원 대비 2000원(13%) 상향 조정한 1만7000원을 제시했다.
SK증권은 동사의 4분기 영업이익이 818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22.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6820억원으로 4.2% 감소할 것으로 보았다.

신서정 SK증권 연구원은 “해외 익스포져가 가장 높은 동사의 특성상 지난해 코로나19라는 변수가 수주, 실적, 모멘텀에 가장 큰 악영향을 미쳤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4분기 도스보카스 정유공장(2조3000억원), 말레이시자 사라왁 메탄올(1조2000억원), 캡티브(계열사) 수주인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공사(7000억원) 등을 포함 전년 대비 수주 성장을 이끌어 내 연말 수주잔고의 턴어라운드를 기록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하반기 수주분의 매출화가 본격화되는 2022년, 탑라인의 가시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한 해 코로나19로 전반적인 부진을 보였던 건설주(株)들이 지난 10월 이후 반등하기 시작했다. 국토부장관 교체 소식과 함께 주택 공급이 늘 것이란 기대감이 모멘텀으로 이어진 것이다. 그러나 삼성엔지니어링은 플랜트 사업자로서 해당 이슈에서 소외돼 주가는 부진했다.

신 연구원은 “건설주는 지난해 10월 국토부장관 교체 소식에 10월 이후 반등을 시작해 12월이 지나 현재까지 랠리를 진행했지만 삼성엔지니어링은 소외됐다”며 “그러나 역으로 올해 관점에서 볼 때 지난해 유가와 MENA 지역 경제성장률 등의 기저효과가 주가 및 실적 측면에선 부담이 없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