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크라, 첫 전범재판서 러시아 병사에 종신형 구형

우크라 검찰, 두번째 공판서 재판부에 종신형 요구
21세 러軍 시시마린, 62세 우크라 민간인 살해 혐의
첫 공판서 범행 시인…피해자 부인에 "용서해달라"
  • 등록 2022-05-20 오전 10:42:29

    수정 2022-05-20 오전 10:42:29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처음으로 열린 전쟁범죄 재판에서 러시아 군인이 비무장 민간인을 살해한 혐의를 시인했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이 러시아 군인에게 종신형을 구형했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18일(현지시간) 진행된 첫 전범 재판에서 민간인 학살 혐의로 구속·기소된 러시아 군인 바딤 시시마린(21·왼쪽)이 교도관의 감시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사진=AFP)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솔로미안노스키 지방법원에서는 이날 러시아 칸테미로프스카야 탱크 사단 소속 바딤 시시마린(21) 하사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이 진행됐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이 자리에서 시시마린에 대해 종신형 선고를 재판부에 요청했다.

우크라이나 검찰에 따르면 시시마린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닷새째 되는 2월 28일 북동부 수미주 지역의 한 마을에서 비무장 상태로 자전거를 밀고 가던 62세 남성을 소총으로 수차례 가격해 살해했다. 남성은 머리에 총을 맞고 쓰러진 뒤 그 자리에서 즉사했다.

시시마린은 전날 진행된 첫 공판에서 자신의 전쟁범죄 혐의를 모두 시인했다. 그는 당시 ‘계획적으로 살인을 저질렀고 민간인을 살해해선 안된다는 전쟁의 법과 관행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검찰 측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시시마린은 범행 당시 민간인을 마주할 경우 자신들의 위치를 신고하지 못하도록 상관으로부터 사살 명령을 받은 상태였기 때문에 계획적·조직적·고의적 범죄라는 게 우크라이나 검찰 측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시시마린은 함께 있던 이름을 알지 못하는 일반 병사가 강압적인 어조로 민간인을 쏘지 않으면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압박했다고 진술했다. 그의 말을 따를 의무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아니오”라고 답했다.

전날 법정에는 피해자의 부인 등 유족들도 참석했다. 남편이 살해당할 때 함께 있었던 부인은 “군인이 총으로 남편의 머리를 조준한 뒤 사격했다”고 진술해 시시마린이 명백하게 살해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시시마린은 피해자 부인에게 자신의 잘못을 용서해달라고 간청했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다만 시시마린의 전쟁범죄 혐의에 대한 증거가 어떤 성격의 것들인지, 또는 그가 어떻게 체포돼 기소됐는지 등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전날 시시마린의 혐의와 관련해 “구체적인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시시마린의 변호사도 피고인이 러시아 관리와 접촉한 바 없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