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재수 “김건희 여사, 움직이면 전부 돈”… 정미경 “집에만 있으랴”

  • 등록 2022-06-17 오전 11:10:33

    수정 2022-06-17 오전 11:10:33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잇단 공개 행보를 두고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7일 설전을 벌였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오른쪽) 여사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있는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아 부인 이순자 여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먼저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영부인께서 움직이시면 전부 다 돈이다. 왜 국민 세금을 써가면서 다니느냐”라며 “그냥 조용히 계시면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김 여사가 움직이는 자체가 뉴스고 논란거리”라면서 “지금 국민들이 겪는 경제적 고통, 국제 정세가 긴박하게 움직이는데 허구한 날 논란의 중심에 있다. 오히려 윤 대통령보다 기사가 더 많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 의원은 과거 김 여사의 ‘조용한 내조’ 발언과 윤 대통령의 ‘청와대 2부속실 폐지’ 공약을 언급하면서 “아내로서 조용한 내조만 하겠다는 약속대로 하시면 된다”라며 “청와대 제2부속실 폐지를 했지 않느냐. 그런데 지금 1부속실 안에 김 여사의 코바나콘텐츠 직원들이 채용돼서 근무하고 있다는 거 아니냐. 약속을 벌써 까먹으신 것 같다”라고 했다.

이에 정 최고위원은 “지금 민주당이 꼬투리만 잡으려다가 보니 국민 눈높이에서의 상식선을 놓치고 있다”라며 “김 여사가 만약 활동하지 않고 집안에만 있으면 또 집안에만 있는다고 뭐라고 할 것 같다. 강아지랑 같이 있으면 강아지랑 있다고 하나하나 다 비판하고 있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정 최고위원은 “조용한 내조라는 건 겸손하게 자기 자신을 낮추느냐. 낮추지 않느냐 그걸 우리 국민 눈높이에서 바라보는 게 딱 기준이 될 것 같다”라며 “예를 들면 전직 말하자면 영부인들 이렇게 인사 가는 것은 사적으로 보면 쉬운 말로 선배님한테 가서 인사하고 ‘가르침을 좀 주세요’ 이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도리인데 만약 인사 안 가면 ‘왜 인사 안 가냐. 전직 영부인들게 인사드려야지’라고 비판하시는 분들이 또 늘어날 것”이라며 “사적 지인 동행도 사실 인사 가는 것이니 편한 사람들이랑 함께 갈 수 있다. 그런데 그걸 가지고 너무 지나치게 문제를 삼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전 의원은 “김 여사께서 허위이력, 허위경력 등등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추후에 대통령 영부인이 되더라도 아내로서 조용한 내조를 하겠다’라고 했다. 제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맞서자 정 최고위원은 “그 조용한 내조가 집 안에만 계셔야 된다 이 얘기인가”라고 응수했다.

이에 전 의원은 “저희가 집에만 계시라고 그랬나. 김 여사께서 대국민 약속을 하신 것이고, 윤 대통령도 아내로서 내조만 받겠다고 제2부속실을 없애버린 것”이라며 “그런데 되고 나니까 여기저기 다니는 거다. 국민 세금 쓰고 경호인력 붙여서 교통 통제받으면서. 그러니까 그게 국민 세금이 들어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번 청와대 개방하고 난 다음에 제2부속실을 처음 봤는데 너무 화려하다. 제2부속실에 있는 직원들에게 그때 당시에 얼마나 많은 세금이 들어갔겠나”라며 “사실 제2부속실 폐지로 세금이 엄청나게 준 것이다. 어떻게 보면 김 여사를 보좌할 수 있는 공적인 팀이 두세 명이 있다면 세금 면에서는 확실히 줄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여사는 전날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씨를 예방했다. 앞서 김 여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차례로 예방하고 대통령 배우자로서의 역할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당초 김 여사는 이 여사를 비공개로 찾아뵐 예정이었지만,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게 됐다”면서 “이는 연로하신 전직 대통령 부인을 만나뵙겠다는 김 여사 계획의 일환”이라며 지나친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의 부인을 찾아뵙는 계획을 가지고 있지만, 한 분 한 분에 대한 구체적 내용(일정)은 확인하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