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코로나19 시대, 위로 담은 소설·시 판매 늘었다

예스24, 팬데믹 이후 문학 판매량 증가
힐링 판타지 소설·서정시 인기 이어가
하반기 대형 작가 신작 예고, 문학 강세 이어질 듯
  • 등록 2021-06-15 오전 10:22:03

    수정 2021-06-15 오전 10:22:03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코로나19 팬데믹 시대를 맞아 문학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사람과의 관계 방식이 급변하면서 인간과 삶의 의미를 일깨우는 문학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다시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예스24 올해 상반기 소설·시 분야 베스트셀러에 오른 ‘달러구트 꿈 백화점’(왼쪽부터),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마음 챙김의 시’, ‘꽃을 보듯 너를 본다’, ‘가지 말라는데 가고 싶은 길이 있다’ 표지(사진=예스24)
15일 인터넷 서점 예스24 집계에 따르면 2019년 마이너스 9.6%로 역성장했던 ‘소설·시·희곡’ 분야 도서 판매량은 팬데믹 이후인 2020년 21.4% 증가한데 이어 2021년 상반기 8.3%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100위권 도서 중에서도 소설 또는 시집은 총 13권에 달했다. ‘경제 경영’ 및 ‘어린이’ 분야 다음으로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사람들의 우울감이 깊어짐에 따라 동화 같은 상상으로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는 힐링 판타지 소설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이미예 작가의 ‘달러구트 꿈 백화점’, 지난 4월 출간 이후 단 4주간의 판매로 상반기 소설·시·희곡 분야 베스트셀러 9위에 오른 매트 헤이그의 ‘미드나잇 라이브러리’가 대표적이다.

서정시도 꾸준한 인기다. 어두운 현실 속 사랑과 희망을 깨우는 시들을 엮은 류시화 시인의 ‘마음챙김의 시’는 지난해 9월 출간 이후 종합 베스트셀러 20위권에 15주간 머물렀다. 지난 4월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나태주 시인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 ‘가지 말라는데 가고 싶은 길이 있다’ 등도 종합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2021년 상반기 소설·시·희곡 분야 베스트셀러 10(표=예스24)
소설과 시 문학을 향유하는 주 독자층은 ‘40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예스24를 통해 소설·시·희곡 분야 도서를 구매한 연령은 40대(39.57%)·30대(20.26%)·50대(17.51%)·20대(15.45%) 순이었다. 남녀 성비는 약 3대 7로 여성 독자 비중이 높았다.

박형욱 예스24 소설·시 MD는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지고 있는 소설·시 문학 강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치고 힘든 현실 속에서 인간 삶의 의미를 돌아보고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문학의 가치가 유효함을 증명한다”고 분석했다.

하반기에는 ‘달러구트 꿈 백화점2’를 비롯해 김소엽, 한강, 조남주, 최은영 등 대형 작가들의 신작 출간이 예고돼 있다. 박형욱 MD는 “하반기에도 더욱 다양한 장르의 문학 작품이 꾸준히 사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