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11.70 21.94 (-0.7%)
코스닥 1,019.03 15.79 (-1.53%)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뒤통수에 ‘파스’ 붙인 北 김정은

지난달 30일 중앙TV 보도 영상 일부 포착
김 위원장 체중 감량 연관성 여부 눈길
2017·2015년에도 파스 행보…처음 있는 일 아냐
  • 등록 2021-08-01 오후 3:45:02

    수정 2021-08-01 오후 9:06:11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 석상에서 ‘파스’를 붙인 모습으로 등장해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달 열린 북한 사상 첫 ‘전군 지휘관 강습회’에서 김 위원장은 뒤통수에 손바닥만한 크기의 파스를 부착하고 나타난 것이다.

다만 수술 흔적인지, 다쳐서 생긴 상처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파스를 붙이거나 붕대를 한 김 위원장의 모습 포착은 처음 있는 일이 아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와 관영매체는 지난달 30일 일제히 김 위원장이 지난달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첫 전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회를 주재했다고 보도하면서 관련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나흘간 진행된 강습회 관련 보도 가운데, 김 위원장의 뒤통수에 파스가 포착된 것은 주석단에 앉아 발언을 하는 장면과 마지막 날 연단에 선 결론 장면에서다. 조선중앙TV 보도 영상에 담긴 다른 장면에서는 파스를 뗀 곳에 상처로 추정되는 거뭇한 흔적도 감지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4∼27일 사상 첫 전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을 주재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한 가운데 주석단에 김 위원장의 뒤통수에 손바닥만한 파스(왼쪽 원)를 붙인 모습이 눈에 띈다. 보도 영상의 다른 장면에는 파스를 뗀 곳에 상처로 추정되는 거뭇한 흔적(오른쪽 붉은 원)이 보인다. 앞서 지난달 28일 김 위원장이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는 사진에서는 뒷머리에 파스나 상처가 보이지 않았다(사진=조선중앙TV 화면).
반면 김 위원장이 지난달 28일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는 사진에는 뒤통수에서 파스나 상처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

관심은 자연스럽게 최근 들어 급격히 체중을 감량한 김 위원장 건강과의 연관성 여부다. 김 위원장은 앞서 6월초 당 정치국 회의를 통해 한달 만에 공개활동에 재개하면서 눈에 띄게 수척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또다시 건강이상설이 불거졌으나 국가정보원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일축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모습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김 위원장은 작은 부상으로 파스를 붙이거나 붕대를 한 모습을 언론을 통해 곧잘 보여왔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에도 잠행 뒤 공개활동에 나서면서 손목에 바늘 자국으로 보이는 빨간 상처가 포착돼 ‘건강이상설’을 부른 바 있다. 당시 이 상처를 두고 심혈관 스탠트 삽입 수술 자국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지난 2017년 5월 30일엔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개발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따른 김 위원장의 참관 소식을 전하며 그의 흰색 상의 옷깃 안쪽으로 파스를 붙인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보다 앞선 2014년 7월엔 왼쪽 발목에 물혹이 생겨 제거수술을 받은 바 있고, 이듬해 11월에는 왼손에 붕대를 감고 나타나기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7년 5월 29일 함정타격용 정밀 조종유도체계를 도입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한 가운데 탁자에 기대 앉은 그의 흰색 상의 안쪽으로 파스를 붙인 모습이 포착됐다(사진=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5년 11월 원산구두공장을 시찰하면서 왼손에 파스를 붙인 모습(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