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마스크 대란때 공공기관 550만장 사재기…"공적마스크 판매용" 반박도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 52개 공공기관 전수조사
강원랜드 7억 들여 수의계약으로 미인증 30만장 구입도
중소기업유통센터 "공적마스크 공급용 매입..노마진 판매"
  • 등록 2020-10-18 오후 7:32:30

    수정 2020-10-19 오전 11:26:50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올해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품귀현상에 국민들이 마스크 전쟁을 벌이는 동안 공공기관에서는 마스크 수백만장을 사재기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그러나 일부 기관에서는 공적마스크 공급을 위한 차원이었다며 ‘사재기’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산하 52개 공공기관을 전수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 기관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약 74억8000만원을 들여 마스크 약 550만장을 구입했다. 이는 52개 기관 임직원 9만 6000명이 1인당 매일 한개씩 무려 57일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대다수는 마스크 구입을 위해 새벽부터 길게 줄을 서는 등 마스크 품귀현상이 이어졌다. 당시 정부는 마스크 업계에 매점매석 금지와 가격인상 담합을 비롯해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펼쳤다.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정해인 요일에만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는 ‘마스크 5부제’까지 시행할동안 공공기관에서는 마스크를 대량 구매하고 있던 셈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마스크 품귀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서울의 한 마트에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마스크가 입고되길 기다리며 줄지어 앉아 있다. 이데일리 DB
기관별로 보면 한국가스공사가 56만장 구입에 14억2000만원을 들여 가장 많은 물량을 사모았다. 이어 △강원랜드 10억1400만원(29만장) △중소기업유통센터 6억8000만원(79만장) △한국수력원자력 6억8000만원(83만장) 순이었다.

직원 1인당 사용량으로 보면 중소기업유통센터가 1인당 3147장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직원 1인당 189장, 한전원자력연료 164장, 한국동서발전 144장, 한국남부발전 134장, 한국서부발전 132장씩을 확보했다.

특히 52개 기관 중 36개 기관은 수의계약을 통해 마스크를 구입했다. 일부 기관에서는 석연치 않은 수의계약 정황도 확인됐다. 특정 업체에 ‘일감 몰아주기’를 했다는 의혹이다.

강원랜드는 지난해 영업적자를 기록하던 L사와 마스크 30만장 구입에 약 7억2000만원의 계약을 체결하면서, 단 한 차례 입찰공고도 없이 수의계약으로 진행했다. 그러나 L사는 온라인에서 마스크 판매한 이력이나 도소매 이력조차 없는 회사인데다가 KF94 규격의 시험·검사성적서를 강원랜드에 제출했지만 실상은 미인증 제품이었다.

강원랜드는 납품 수량 중 사용 수량을 제외한 전량을 계약업체 비용으로 반품 조치 후 계약을 해제했으며, 현재 관련 사건에 대해 수사기관의 조사가 진행 중이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올해 초 6차례에 걸쳐 수의계약으로 총 79만장의 마스크를 구입했다. 이 가운데 4차례를 K업체와 5억3000만원 규모로 전체 수량의 77.5%에 해당하는 62만장을 계약했다. K업체는 공공기관과의 거래가 전무했고, 지난해 마스크 제품하자로 긴급 회수조치를 취한 업체다.

이 의원은 “국민들이 마스크 한 장을 구하기 위해 긴 시간 간절한 마음으로 줄을 서야 할 때, 공공기관의 직원들은 ‘마스크 풍년’ 속에 있었던 것”이라며 “공공기관의 마스크 사재기도 문제지만 수의계약으로 진행된 마스크 구입과정에서 특정 업체 일감 몰아주기 등 불법이나 편법은 없었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식약처 고시에 따라 마스크 공적판매처로 지정돼 노마진 마스크 판매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직원 제공용으로 마스크를 구매하지 않았다는 반박이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사들인 79만장 중에서 노마진으로 68만7000장을 판매하고 남은 11만2000장은 매입가에 농협하나로유통으로 이관했다고 해명했다. 마스크 공급업체로 K업체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도 최저 단가로 지속적인 공급이 가능해 선택했다는 설명이다. K업체에서 공급받은 마스크 품목(KF94)은 별도의 하자가 없었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지난 8월에 구입한 6만장은 직원을 위한 용도로 구매한 마스크가 아닌 평가위원 등에게 배포하기 위해 구매했다”며 “직원 1인당 배분되는 마스크는 30여장이었다”고 해명했다.

지난 3월 정부는 마스크 5부제를 시행, 약국에서 신분증을 보여주고 공적 마스크를 주당 1인당 2매까지 구매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